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TM영업 중단' 극구 말렸지만…

최종수정 2014.02.12 11:40 기사입력 2014.02.12 11:4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고형광 기자] 우여곡절 끝에 보험사들의 전화영업(TMㆍ텔레마케팅)이 이르면 이번주 말부터 재게될 전망이다. 보험사들이 기존 고객정보의 합법성을 보증하는 최고경영자(CEO) 확약서를 11일 금융당국에 모두 제출함에 따라 당국의 확인 절차가 끝나는 이번주 말부터 TM영업이 가능하다.

앞서 금융당국은 지난달 26일 카드사들의 고객정보유출 사태에 대한 후속 대책으로 'TM영업 중단'을 발표했다. 금융사들이 전화를 이용해 대출을 권유하거나 영업하는 TM을 전면 금지한다는 내용이 담겼다. TM 중단 시기는 3월말까지로 설정됐다. 그후 TM 영업 중단에 따른 텔레마케터들의 고용 불안과 생계 유지에 대한 우려가 커지는 등 여론이 급속도로 악화됐다. 그러자 당국은 지난 4일 'TM영업 중단'을 조기 해제한다는 방침을 밝혔다. 10일 만에 당초 계획을 번복한 것이다. 당시 금융권에선 "시장 상황을 고려하지 않고 무리하게 정책을 추진한 결과다. 현장 돌아가는 것을 제대로 살피지 못한 전형적인 탁상행정"이라는 비판이 쏟아졌다.

2주도 채 버티지 못한 당국의 'TM영업 중단' 대책은 급조된 작품이다. 지난달 말 대책 발표전 당국 관계자들이 모여 카드사태에 대한 후속 대책을 논의했다. 'TM영업 중단'은 당시 회의 안건에는 없었다. 그러나 참석자 중 한 관계자가 "금융사의 개인정보는 통상 TM영업에 활용되고, TM 인력이 가장 많은 곳은 보험업계다"는 얘기를 꺼냈다.

옆에서 듣고 있던 금융위원회 고위 간부 A씨는 "급속히 확산되는 국민들의 불안 심리를 차단해야 한다"며 'TM 중단'을 지시했다. 그러나 금융위 중간 간부 B씨는 "보험 영업은 기본적으로 아웃바운드(콜센터에서 고객들에게 전화해 영업하는 방식)라 TM을 중단하면 영업정지 조치나 다름없고 수만명의 텔레마케터들의 생계가 위협 받을 수 있다"며 반대 의사를 밝혔다. 하지만 이 건의는 받아들여지지 않았고, 되레 B씨는 A씨로부터 "현 상황이 얼마나 심각한지 모르냐"는 핀잔과 함께 호된 질책을 받았다.

뒤늦게 회의 내용을 전해들은 금융감독원 고위 간부 또한 A씨에게 전화를 걸어 "심각한 문제가 발생할 수 있다"며 만류하기도 했다. 그러나 A씨는 "이미 (TM 중단)결정됐으니 당국이 한목소리를 내게끔 도와달라"는 말을 남기고 전화를 끊었다. 이틀 후 'TM영업 중단' 조치가 내려졌다.
고형광 기자 kohk0101@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