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서충일 ㈜STX 신임 대표 "경영 정상화 달성하겠다"

최종수정 2014.02.12 09:52 기사입력 2014.02.12 09:52

댓글쓰기

서충일 ㈜STX 신임 대표 "경영 정상화 달성하겠다"

[아시아경제 김승미 기자]"인사 혁신, 소통 경영, 시스템 경영으로 조기 경영 정상화에 달성하습니다."

서충일 신임 ㈜STX 대표 이사 사장의 취임 일성이다. 서 신임 사장은 12일 서울 남산 STX남산타워에서 열린 취임식 겸 경영 설명회에서 "위기를 극복하지 않으면 더이상 물러날 곳이 없다"며 이같이 밝혔다. ㈜STX는 전날 임시 주주총회와 이사회를 열고 서 신임 사장을 선임했다.

㈜STX는 그 동안 축적된 노하우를 바탕으로 신규 비지니스 개발을 확대하고 독자 생존력을 확보해 2017년까지 매출 2조2000억원, 영업이익 4000억원을 달성한다는 목표를 세웠다. 특히 ▲에너지 사업(석탄·석유) ▲원자재 수출입(철강·비철) ▲기계엔진(기계플랜트·엔진영업) ▲해운물류 서비스(물류·S&P)의 4대 비즈니스를 중심으로 전문무역상사로 도약해 조기 경영정상화를 실현시킨다는 전략이다.

서 사장은 ㈜STX의 전반적 운영 시스템을 재정비함으로써 주주가치 상승에 모든 역량을 집중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올해 위기 극복 경영 화두로 ▲인사의 혁신 ▲소통 경영 ▲경영 시스템 혁신을 제시했다.

특히 의사결정 프로세스를 투명하게 개선함으로써 '신상필벌의 원칙'을 확립하고. 직원들의 역량 강화와 경력 개발을 적극 지원하겠다는 계획이다.
또한 '수평적인 소통', '개방적인 소통', '화끈한 소통'을 통한 창의적이고 혁신적인 기업문호를 정착시킨다는 방침이다. 이와 함께 경영 시스템 혁신으로 고객 중심의 영업역량을 강화해 부가가치 창출에 주도적인 역할을 수행하는 창조적 조직체로 거듭나겠다는 전략이다.

서충일 사장은 "조속한 경영정상화를 위해 채권단과 적극 협력해 나갈 것"이라며 "인사혁신, 소통경영, 경영 시스템 혁신의 토대 위에 올해 슬로건인 '직원과 고객이 행복한 회사'를 꼭 만들어나가겠다"고 말했다.




김승미 기자 askm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