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갤S4사고 24만원 받아요"…주말 불법보조금 극성

최종수정 2014.02.09 20:31 기사입력 2014.02.09 20:31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심나영 기자]최신 휴대폰인 갤럭시S4 LTE-A를 24만6000원을 받고 사는 사태가 벌어졌다. 휴대폰 과다 보조금 사태가 최신폰을 일명 '마이너스 폰'으로 전락시켰다. 마이너스폰이란 이동통신사가 고객에게 휴대폰을 공짜로 지급하는 것은 물론 오히려 현금을 주고 파는 것을 말한다.

9일 업계에 따르면 정부 단속에도 이번 주말을 기점으로 이동통신시장의 불법 보조금 경쟁이 다시 기승을 부리고 있다. 직영점을 중심으로 갤럭시S4 LTE-A 등 신형단말기가 '마이너스폰'으로 등장하기까지 했다.

지난 7일부터 시장 과열 조짐이 나타나기 시작했다. 특정 이통사가 공격적으로 신형 모델에 보조금을 지급하자 나머지 이통사들도 가입자 이탈을 막기 위해 보조금 경쟁에 뛰어든 것이다.

최근 이동통신 시장은 시장점유율 사수를 위한 경쟁이 치열하다. SK텔레콤이 시장점유율 50% 사수를 선언한 가운데 KT도 30%를 고수하기위해 부심하고 있고, LG유플러스는 20% 돌파를 위해 서로 공세적으로 대응하고 있다.

그 결과 지난 7일 번호이동건수는 3만9175건(알뜰폰 제외)으로 치솟았다. 방송통신위원회가 시장 과열 기준으로 삼는 2만4000건보다 1만5000건가량 많다. KT가 2490건 순증했으나 SK텔레콤과 LG유플러스는 각각 271건, 419건 순감했다.
심나영 기자 sny@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