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아프간 민간인 사상자 8615명···역대 최다"

최종수정 2014.02.08 18:06 기사입력 2014.02.08 18:06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조유진 기자]지난해 아프가니스탄에서 민간인 사상자 수가 8615명을 기록해 역대 최다를 기록했다고 유엔이 8일 밝혔다.

유엔 아프가니스탄 지원단(UNAMA)은 이날 연례 보고서를 통해 아프간에서 지난해 2959명의 민간인이 숨지고 5656명이 다쳤다고 밝혔다. 이는 유엔이 집계를 시작한 2009년 이후 최다 인원이다.

2012년에 2768명이 숨지고 4821명이 다쳐 모두 7589명의 사상자가 발생한 것과 비교하면 14% 늘어난 셈이다.

특히 지난해에는 아동과 여성의 피해가 컸다. 어린이 561명이 숨졌고 1195명이 다쳐 전년보다 아동 사상자만 34% 늘었다. 여성 역시 235명이 숨지고 511명이 다쳐 36%의 증가를 보였다.

UNAMA는 이 같은 민간인 사상자의 74%는 반군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특히 반군이 도로에 매설한 폭탄이 민간인 피해의 가장 큰 원인이었고 교전이나 자살 폭탄 공격도 큰 비중을 차지했다.
이 밖에 8%는 아프간 군경, 3%는 외국군의 책임이고 나머지는 양측 모두의 책임이거나 책임 소재를 알 수 없다고 분석했다.

조유진 기자 tint@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