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신이 보낸 사람, 김진무 감독 "신천지와 아무 연관없어"

최종수정 2014.02.07 11:40 기사입력 2014.02.06 10:12

댓글쓰기

▲'신이 보낸 사람' 김진무 감독.

▲'신이 보낸 사람' 김진무 감독.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영화 '신이 보낸 사람'을 연출한 김진무 감독이 신천지와의 연관설에 대해 직접 입장을 밝혔다.

5일 오후 김진무 감독은 자신의 페이스북 계정에 "신이 보낸 사람이 신천지에서 투자한 영화라는 말도 안 되는 이야기들을 처음엔 농담으로 생각하고 웃어넘겼다"며 "하지만 (신천지가) 이 영화에 편승해 자신들의 이권을 위한 홍보를 계속하도록 방관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김 감독은 "신이 보낸 사람은 신천지와 아무런 연관이 없으며 이 영화는 정치적 진영 논리에 의해 만들어지지 않았고, 북녘땅의 동포들을 향한 눈물의 기록"이라고 설명했다.

김 감독은 또 "어떤 정치인이 보러 오시든 그건 그 분들의 자유다"라며 "영화를 보면 제작진의 의도와 진정성을 느끼실 것이니 끝까지 지켜봐달라"고 당부했다.

'신이 보낸 사람' 김진무 감독의 소식을 접한 네티즌은 "신이 보낸 사람, 충격적이다", "신이 보낸 사람, 감독님 많이 황당하셨을듯", "신이 보낸 사람, 신천지의 도가 넘은 홍보" 등의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