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김천만 친아들 폭로글 "김천만은 파렴치한…" 진실은?

최종수정 2014.02.03 15:05 기사입력 2014.02.03 15:05

댓글쓰기

▲김천만 친아들 폭로글.(출처: 다음 아고라 게시판)

▲김천만 친아들 폭로글.(출처: 다음 아고라 게시판)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배우 김천만이 23세 연하 아내를 방송에 공개한 가운데 3년 전 김천만의 친아들이 김천만의 지난 행실을 폭로한 글이 재조명 받고 있다.

김천만은 3일 방송된 SBS '좋은 아침'에서 사랑받는 사위의 모습으로 출연했다. 방송 이후 김천만은 다수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에 이름을 올렸다.

하지만 일부 네티즌들이 3년 전 김천만의 친아들이 한 포털 게시판에 올린 고발글을 퍼오면서 김천만의 과거 행실을 맹비난하기 시작했다.

2011년 3월 다음 아고라 게시판에는 'MBC 기분 좋은 날 1138회에 나온 탤런트 김천만을 고발합니다'라는 제목으로 글이 게재됐다.

김천만의 친아들은 "(김천만은) 어머니인 전처와 아들인 저는 물론, 딸조차도 철저히 버린 사람이자 숱한 바람으로 가정을 풍비박산 내놓고도 일말의 죄책감조차 없는 파렴치한"이라며 "자신 대학 등록금이 아까워 돈이 없으니 자퇴를 하라는 몰상식한 아버지. 그럼에도 불구하고 자신의 차는 국산 고급차에서 외제차로 줄줄이 바꾸는 인간"이라고 비난했다.
이어 "상조회사 사장 친구 덕에 상조회사 본부장으로 들어간 사람이 자신의 어머니가 돌아가셨을 때도 눈물 한 방울 안 흘리며 친구들과 히히덕거리는 인물"이라고 말했다.

또 "김천만이라는 사람은 그 어떤 방송에도 출연되어선 안 되며 공인으로서의 자격이 전혀 없다"며 "김천만이 방송생활을 할 수 없도록 도와 달라"고 요청하기도 했다.

당시 김천만은 "3년 전 전처와 이혼을 했다. 이미 남남인데 이런 글을 쓴 것이 매우 불쾌하다. 다 끝난 사이인데 이제와 왜 그런 글을 썼는지 이해가 안 된다"고 말한 바 있다.

김천만 과거 아들의 폭로글을 접한 네티즌들은 "김천만, 과연 방송 출연에 적절한 인물일까?", "김천만, 어찌보면 억울할 수도 있겠다", "김천만 친아들, 얼마나 화가 났으면 이런 글을 올릴까"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