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이용섭 "설 3대 민심, 실망감·고달픔·민주당에 대한 기대"

최종수정 2014.02.02 15:06 기사입력 2014.02.02 15:06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전슬기 기자]이용섭 민주당 의원이 2일 광주시민들의 설 3대 민심을 '박근혜정부에 대한 실망감, 민생문제에 대한 고달픔, 민주당의 호남정치 회복 기대'로 분석했다.

설 연휴를 맞아 ‘2박 3일 희망프로젝트’를 성료한 이 의원은 "광주시민들은 박근혜 대통령이 지난 대선에서 ‘호남 소외 없도록 하겠다’, ‘국민 대통합을 이끌겠다’고 약속했지만 인사와 정책에서 MB정부 때보다 더욱 철저하게 소외된 것에 큰 실망감을 감추지 못했다"고 광주지역 분위기를 전했다.
또한 이 의원은 “재래시장, 중소기업 그리고 서민들의 가장 큰 걱정은 ‘먹고 사는 문제’에 대한 해결 기미기 보이지 않는다는 것이었다”며 “정치권이 선거철만 되면 시장방문 등 보여주기식 정치행보는 그만하고 민생돌보기에 최선을 다해달라고 주문했다”고 말했다.

이어 이 의원은 “‘민주당 공천=당선’이란 공식이 깨지면서 민주당 후보와 안철수 신당 후보 중 누가 승리할 것인가에 관심이 많더라”며 “민주당에 대한 실망감이 있었지만 결국 민주당을 통해 호남정치력이 복원돼야 한다는 기대감이 많았다”고 전했다.

이 의원은 “안철수 신당만을 가지고는 박근혜 정권의 오만과 독선을 견제할 수 없다는 인식이 확산되면서 민주당이 뼈를 깎는 혁신을 통해 2017년 정권교체의 중심이 돼야한다는 분위기가 살아나고 있었다”며 “특히, 이번 광주시장 민주당 경선은 흑색선전, 음해공작, 돈 선거가 없는 ‘아름다운 경선’으로 치러져야 본 선거에서 이길 수 있을 것이다는 여론이 많았다”고 덧붙였다.
전슬기 기자 sgju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