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러셀 美차관보 "한일 사이 심각한 긴장 두고 볼 수 없어"

최종수정 2014.01.26 19:01 기사입력 2014.01.26 19:01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혜원 기자] 대니얼 러셀 미국 국무부 동아태 담당 차관보는 26일 "세계 경제나 역내 안보가 너무 중요하기 때문에 아시아 민주주의 선도국이자 주요 경제국인 (한일) 두 나라 사이의 심각한 긴장을 그대로 두고 볼 수는 없다"고 말했다.

러셀 차관보는 이날 오후 외교부에서 이경수 차관보를 면담한 뒤 기자들과 만나 "역사적이나 영토적인 문제와 관련한 많은 이슈가 있으나 우리 모두 좋은 관계와 우호적인 외교 과정, 관련국 간의 긍정적인 선순환에 이해관계가 걸려 있으며 해야 할 역할이 있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그는 이어 "이 차관보와 의견을 교환했으며 윌리엄 번스 국무부 부장관도 관련국과 비슷한 의견 교환을 했다"면서 "이와 관련된 우리 노력의 성공에 지역의 안정과 번영이 달렸다"고 덧붙였다.

김혜원 기자 kimhy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