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동부대우전자 "올해 손익과 현금흐름에 모든 우선순위 둬야"

최종수정 2014.01.26 12:17 기사입력 2014.01.26 11:15

댓글쓰기

▲지난 24일 경기도 광주 동부인재개발원에서 열린 '2014 전략회의' 에서 이재형 부회장이 사업전략에 대해 이야기하고 있다.

▲지난 24일 경기도 광주 동부인재개발원에서 열린 '2014 전략회의' 에서 이재형 부회장이 사업전략에 대해 이야기하고 있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김재연 기자]이재형 동부대우전자 부회장은 "국내외 전 조직은 모든 업무의 우선순위를 손익과 캐시플로우에 둬야 한다"며 "이를 달성하기 위해서는 기존의 접근방식과는 차원이 다른 사업전략을 수립하고 적극 전개해 나가야 한다"고 당부했다.

이재형 부회장은 24일부터 이틀간 열린 동부대우전자 '2014년 전략회의'에서 "올해에도 세계적인 경기불황이 지속되는 어려운 경영환경이 이어질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번 전략회의에는 이 부회장을 비롯한 임원과 국내외 영업 및 생산 법인장, 사업담당, 팀장 등 8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영업·생산·연구개발·지원 등 회사 전 조직의 사업전략이 논의됐다.

이 부회장은 이를 위해 "부가가치가 높은 신제품과 신모델을 확대하는 등 제품구조를 개선하고, 대형법인을 중심으로 유통채널을 다변화하고 대형 거래선 확보에 힘써 수익을 창출할 수밖에 없는 사업구조로 고도화하자"고 밝혔다. 또한 "품질경영과 생산혁신을 통해 고품질··최저원가의 제품을 생산하여 현장에서 영업경쟁력으로 이어질 수 있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재연 기자 ukebida@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