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대형공원 인근이면 아파트값도 올라

최종수정 2014.01.19 10:52 기사입력 2014.01.19 10:52

댓글쓰기

분당 양지마을에서는 공원과 가까우면 3500만원 높아

대형공원 인근 아파트의 가치가 올라가고 있다. 이에 분양업계에서도 공원과 가까운 아파트를 속속 분양하고 있다. 사진은 두산중공업이 상반기 분양 예정인 '프로젝트디(PROJECT D)' 투시도다. 이 아파트는 바로 앞에는 서울숲 공원과 한강시민공원이 있다.

대형공원 인근 아파트의 가치가 올라가고 있다. 이에 분양업계에서도 공원과 가까운 아파트를 속속 분양하고 있다. 사진은 두산중공업이 상반기 분양 예정인 '프로젝트디(PROJECT D)' 투시도다. 이 아파트는 바로 앞에는 서울숲 공원과 한강시민공원이 있다.


[아시아경제 박미주 기자]최근 '웰빙' 바람이 거세지면서 아파트단지 인근에 공원이 있으면 집값에도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같은 단지 내 아파트라도 공원 조망과 접근성에 따라 적게는 수백만원에서 많게는 수천만원까지 가격 차이가 난다. 입주자가 단순히 공원을 조망하는 데 그치는 게 아니라 산책과 조깅코스로 활용하며 내 집 앞마당처럼 활용하는 경향이 늘고 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KB부동산알리지에 따르면 지난 17일 기준 분당 중앙공원과 가까운 양지마을 금호아파트 전용면적 84㎡ 평균 매매가는 5억5500만원이다. 비슷한 조건이지만 분당 중앙공원에서는 조금 떨어진 양지마을 한양아파트 전용 84㎡ 평균 매매가는 5억2000만원으로 금호아파트 같은 면적보다 3500만원 낮다. 두 아파트는 모두 분당선 수내역과 가깝다. 입주시기 또한 금호아파트가 1993년, 한양아파트는 1992년으로 비슷하다.

한 분양업체 관계자는 "신규분양에서도 대형 공원이나 녹지를 조망할 수 있는 가구의 분양가를 비조망 가구 분양가보다 평균 15~20%이상 높게 책정한다"며 "특히 도심같은 경우 녹지공간이 부족하기 때문에 공원 프리미엄은 날로 높아질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올 상반기 수도권에서 대형 공원을 낀 아파트가 대거 분양된다. 특히 서울숲 주변을 비롯해 용산, 동탄2신도시 등에서 공원 조망권을 갖춘 아파트들이 분양 채비에 들어가 수요자들의 관심을 끌 것으로 보인다.

업계 관계자는 "대규모 공원을 품은 아파트는 아파트 주변 산이나 공원은 등산로와 산책로가 된다는 점에서 프리미엄이 올라가고 있다"며 "최근 건강과 다이어트를 위한 걷기운동 열풍과 맞물려 입주자들에게 아파트 주변 산책로는 없어선 안 될 필수 아이템으로 자리 잡았다"고 전했다.

두산중공업은 오는 상반기 서울숲 일대 초고층 랜드마크 아파트 '프로젝트디(PROJECT D·가칭)'를 선보인다. 115만㎡의 서울숲 공원과 영구적인 한강 조망권을 갖추고 있다. 한강시민공원도 가깝다. 이 아파트는 서울 성동구 성수동1가 547-1번지 일대에 지하 3층, 최고 47층 4개동, 전용 25~216㎡ 총 688가구로 공급된다.

삼성물산은 다음 달 서울 용산구 한강로2가 일대에 '래미안 용산'을 공급한다. 단지 주변에 7만5900㎡ 규모를 자랑하는 용산가족공원이 위치해 도심 속 웰빙을 누릴 수 있다. 용산가족공원 내 위치한 국립중앙박물관·국립박물관문화재단·어린이박물관 등을 통해 다양한 문화시설도 이용 가능하다. '래미안 용산'은 용산전면3구역을 재개발한 단지로 지하 9층, 지상 최고 40층 2개동, 전용 42~84㎡ 규모다. 총 782가구 중 597가구가 일반에 분양된다.

GS건설이 내달 분양 예정인 서울 강남구 역삼동 일대 '역삼자이'도 삼릉공원·도곡공원과 가까워 생활 속 휴식과 여가생활이 가능하다. 녹지율은 31.31%에 달한다. 단지내 576㎡ 규모의 공원이 들어서고, 잔디광장, 어린이놀이터, 웰빙 산책로 등도 조성된다. 이 아파트는 강남구 역삼동 개나리 6차 아파트를 재건축한 단지로 지하3층, 지상 최대 31개층 3개동, 전용 59~114㎡ 총 408가구규모다. 이중 114㎡ 86가구를 일반분양한다.

경남기업은 오는 3월 경기 화성 동탄2신도시 A-101블록에 '동탄2신도시 경남아너스빌'을 분양한다. 시범단지 내 최대 녹지인 센트럴파크가 인근에 있어 센트럴파크의 산책로와 운동시설을 이용할 수 있다. 단지 남측에는 치동천이 있다. 아파트는 지하 2층, 지상 최고 32층 4개동, 전용 84㎡ 344가구로 이뤄진다.

IS동서㈜도 같은 달 부산 남구 용호동 '더 더블유(The W)'를 분양한다. 더 더블유는 해안 산책로인 이기대공원을 비롯해 UN기념공원과 인접해 쾌적한 자연환경을 누릴 수 있다. 이 단지는 지하 6층, 지상 69층 4개동, 전용 98~244㎡ 규모의 아파트 1488가구로 구성된다.


박미주 기자 beyond@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