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성동조선 채권단, 이르면 이번주 재실사

최종수정 2014.01.19 09:22 기사입력 2014.01.19 09:22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최일권 기자] 성동조선해양 채권단이 이르면 이번 주 중 재실사를 시작한다. 수출입은행, 무역보험공사, 우리은행, 농협은행 등 채권단은 최근 성동조선에 대한 경영정상화 지원 방안을 논의하면서 재실사에 대한 구체적인 방법 등을 논의했다.

주채권은행인 수은 관계자는 19일 "채권단 협의의 진척속도가 빠르다"면서 "이번 주 안에 최종 확정될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채권단의 논의가 급물살을 탄 것은 수은과 2대 채권자인 무역보험공사가 한발짝씩 양보했기에 가능했다. 그동안 재실사에 반대했던 수은이 긍정적으로 돌아섰고 무보는 재실사 과정에서 기존 실사보고서를 참고하기로 했다.

당초 수은은 이미 나온 실사보고서를 검증하자는 입장이었던 반면 무보는 전면적인 재실사를 요구했었다.

무보 관계자는 "경영 조기정상화를 위해 재실사를 한 달 이내에 마무리 지어야 한다"면서 "기존 실사보고서 없이 단기간 내에 실사를 진행한다는 게 불가능하다"고 말했다.
채권단은 이미 실사를 맡게 될 회계법인도 선정한 것으로 전해졌다. 관련 업계에서는 삼일회계법인이 유력한 것으로 보고 있다.

채권단은 재실사 결과에 따라 그동안 진통을 겪었던 출자전환 결의가 가능할 것으로 보고 있다.

채권단은 주채권은행인 수은이 마련한 1조6288억원 규모의 출자전환안을 놓고 난항을 겪었다. 지난달 수은과 우리은행, 농협은행 등이 출자전환안에 찬성하면서 '75% 이상 찬성'이라는 요건을 충족했지만 22%의 지분을 가진 무보가 출자전환에 반대하면서 반대매수청구권을 행사했다.

무보가 반대매수청구권 행사를 철회하지 않으면 나머지 채권단이 무보의 출자전환분을 채권 비율만큼 추가로 부담해야 한다. 이미 출자전환을 결의한 채권단 입장에서는 달갑지 않은 소식이다. 채권단이 재실사를 추진한 것도 이 때문이다.

성동조선해양은 수주잔량 기준 세계 8위의 조선사로, 2008년 자금난을 겪은 후 2011년 3월 채권단과 자율협약을 맺었다.


최일권 기자 igchoi@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