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고용부, 산하 공공기관 방만경영 해소 돕기로…노사관계TF 구성

최종수정 2014.01.14 16:44 기사입력 2014.01.14 16:44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혜민 기자] 고용노동부 산하 공공기관 12곳이 노사 협력을 통해 초중고 자녀 학자금 지원 등 방만경영 사항을 조기에 개선하겠다는 방안을 내놨다. 고용부는 '공공기관 노사관계 태스크포스(TF)'를 구성, 노사 간 대화와 갈등해소를 적극 지원하기로 했다.

방하남 고용부 장관은 14일 오후 세종청사에서 '산하 공공기관 정상화 추진계획 점검회의'를 열고 이 같은 방안을 논의했다. 이날 자리에는 ▲근로복지공단 ▲산업인력공단 ▲안전보건공단 ▲장애인고용공단 ▲고용정보원 ▲폴리텍대학 ▲한국기술교육대학 ▲사회적기업진흥원 ▲승강기안전기술원 ▲노사발전재단 ▲잡월드 ▲건설근로자공제회 등 12개 산하 공공기관장들이 참석했다.

고용부 산하 공공기관은 대부분 정부업무를 위탁받아 집행하는 기관으로 지난 2012년 부채비율이 평균 92.7%에 해당하고 직원 1인당 복리후생비가 2010~2012년 평균 157만원 수준으로 다른 공공기관 대비 낮은 편에 속한다.

이번 회의에서 고용부 산하기관들은 방만경영 정상화 계획을 수립해 적극적으로 추진하기로 했으며 특히 초중고 자녀학자금 지원은 조기 폐지해 다른 공공기관에 모범을 보이기로 했다.

고용부는 공공기관의 방만경영 해소가 노사합의로 이뤄져야 하는 만큼 합리적인 노사관행을 만들어 가는데 적극적인 역할을 수행하기로 했다. 우선 본부에 공공기관 노사관계 TF를 구성해 노사 간 대화 촉진, 갈등관리를 적극 지원하기로 했다. 이후 임금체계 개선, 60세 정년제의 단계적 도입 등 노동현안도 노사가 적극 대화할 수 있도록 지방노동관서와 노사발전재단 합동으로 '공공기관 노사관계 지원단'을 구성·운영할 계획이다.
방하남 장관은 "공공기관 정상화 대책이 성공적으로 추진되기 위해서는 노조와 근로자의 대승적인 이해와 협조가 중요하다"며 "공공기관도 노조와 성실히 협의해 방만경영 해소를 추진해 나가야 한다"고 당부했다.

김혜민 기자 hmeen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