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예쁜남자' 이장우, 아이유 향한 시린 '순정'… 女心 홀렸다

최종수정 2014.01.09 22:58 기사입력 2014.01.09 22:58

댓글쓰기

'예쁜남자' 이장우, 아이유 향한 시린 '순정'… 女心 홀렸다

[아시아경제 이금준 기자]배우 이장우가 순정남 면모를 보이며 여심을 뒤흔들었다.

9일 밤 방송한 KBS2 수목드라마 '예쁜남자'(극본 유영아, 연출 이재상 정정화 신용휘)에서는 김보통(아이유 분)을 향한 자신의 마음을 고백하는 한편, 그를 위해 진정으로 사랑하는 사람에게 보내는 최다비드(이장우 분)의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독고마테(장근석 분) 때문에 힘들어 하는 김보통을 바닷가로 데려간 최다비드는 "보통씨의 마음에 내가 없어도 된다. 다른 사람을 생각하는 것도 상관이 없다. 보통씨가 없으면 숨도 쉴 수가 없다"고 고백했다.

하지만 김보통의 마음속에는 독고마테 뿐이었다. 이런 그를 그 누구보다도 잘 알고 있는 최다비드는 결국, 김보통을 위해 자신의 마음을 잠시 내려놨다.

그는 "내가 차의 이름을 보통이라고 지은 것을 보고 놀리지 않았느냐. 독고마테는 회사 이름을 보통이라고 지었다. 예쁜 오빠가 표현을 잘 못하는 것뿐이다. 다만 데려다 달라고는 하지 말아라. 내 마지막 자존심은 지켜달라"고 씁쓸하게 웃었다.
사랑 때문에, 또 다른 사람에게 김보통을 보내야 했던 최다비드. 이장우는 그런 가슴시린 순정을 완벽하게 소화해 냈다. 아이유를 아련하게 바라보는 이장우의 눈빛은 안방극장을 홀리기 충분했다.


이금준 기자 music@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