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미래부, 공공데이터 분석해 비즈니스 발굴한다

최종수정 2014.01.09 12:00 기사입력 2014.01.09 12: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노미란 기자]미래창조과학부(장관 최문기)는 미래부와 산하 연구기관 에서 보유하고 있는 연구개발(R&D), 정보기술(ICT) 공공데이터를 활용한 비즈니스 모델을 공개했다.

9일 공개된 20개의 비즈니스 모델은 10여명의 공공데이터 분야와 앱 개발 전문가들이 미래부에서 보유하고 있는 정보를 분석해 도출한 결과물이다.
발굴된 비즈니스 모델(사업화 아이디어)로는 레저활동용 위치 서비스, 인체정보를 활용한 온라인·모바일 피팅(fitting) 시뮬레이션 서비스, 동물 질병 안내 앱, 구인구직정보 서비스, 자금 자원 대비 성과 분석서비스, 사교육비 감소를 위한 공유 E-learning system 등이다.

20개의 비즈니스 모델 중 3개의 모델(한국인 인체정보를 활용한 가상 피팅 서비스, 의료정보 데이터 공동활용, 연구개발 기업에 대한 투자 의사결정 지원)은 구체적인 사업 개요, 시나리오 및 기대효과를 제공해 공공데이터를 활용한 비즈니스 기획에 참고하도록 했다.

미래창조과학부는 이러한 공공데이터를 활용한 비즈니스 활성화를 위해 2015년까지 보유한 DB 중 법적 제약이 있는 DB를 제외한 448개 DB를 개방할 계획이며, 올해 말까지 357개 DB를 개방하고 2015년까지 91개 DB를 추가 개방하기로 했다.
또, 일반 국민들이 미래부의 공공데이터에 쉽고 편리하게 접근할 수 있도록 별도의 포털을 구축할 예정이다.

미래창조과학부에서 제공하고 있는 공공데이터 목록과 비즈니스 모델은 미래부 홈페이지(www.msip.go.kr)와 창조경제타운(www. creativekorea.or.kr)에서 확인할 수 있으며, 국가공공데이터 포털(www.data.go.kr)에 접속하면 미래창조과학부외에 모든 공공기관에서 제공하고 있는 공공데이터를 확인할 수 있다


노미란 기자 asiaroh@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