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北 김정은, 남북관계 개선 분위기 마련해야

최종수정 2014.01.02 07:33 기사입력 2014.01.01 09:55

댓글쓰기

▲ 지난해 7월25일 능라인민유원지 준공식에 참석한 김정은 북한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과 부인 리설주(출처:노동신문)

▲ 지난해 7월25일 능라인민유원지 준공식에 참석한 김정은 북한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과 부인 리설주(출처:노동신문)

[아시아경제 김인원 기자] 북한 김정은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은 1일 남북관계 개선 분위기를 마련할 것을 강조하며 남한 당국의 호응을 촉구했다. 이에 따라 북한은 연초부터 적극적으로 대남대화 제의를 할 가능성이 높아졌다.

김 제1위원장은 이날 오전 9시 조선중앙TV 등을 통해 육성으로 발표한 신년사에서 "북남 사이 관계 개선을 위한 분위기를 마련해야 한다"며 "남조선 당국은 북남관계 개선으로 나와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백해무익한 비방중상을 끝낼 데가 되었으며 화해와 단합에 저해를 주는 일을 더 이상 해서는 안 될 것"이라며 "우리는 민족을 중시하고 통일을 바라는 사람이라면 그가 누구든 과거를 불문하고 함께 나갈 것이고 북남관계 개선을 위해 앞으로도 적극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 제1위원장은 한반도 정세와 관련해 "미국과 남조선 호전광들은 북침핵전쟁연습을 광란적으로 벌여 사소한 우발적 군사적 충돌도 전면전쟁으로 번질 수 있는 위험한 정세가 조성되고 있다"며 "이 땅에서 전쟁이 다시 일어난다면 그것은 엄청난 핵재난을 가져오게 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지난해 연말 이뤄진 장성택 숙청에 대해서는 "당 안에 배겨있던 종파오물을 제거하는 단호한 조치를 취했다"며 "우리 당이 적중한 시기에 정확한 결심으로 반당 반혁명 종파 일당을 적발 숙청함으로써 당과 혁명대오가 굳건히 다져졌다"고 설명했다.
김인원 기자 holeinon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오프라인 사주를 온라인으로!

  • 나의전성기는 언제? 사주를 알면 인생이 보인다.
  • 이 사람과 어때요? 연인, 친구, 상사와 궁합보기
  • 대운을 내것으로! 좋은 번호가 좋은 기운을 가져옵니다.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