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매매가이드] 중저가 "꿈틀꿈틀~"

최종수정 2013.12.28 10:00 기사입력 2013.12.28 10: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손은정 기자] 골프회원권의 반등종목이 늘었다.

지난주 일부 종목이 깜짝 상승한 이후 분위기가 좋다. 부실 골프장들의 법정관리 등 입회금 반환 문제로 1년 내내 시세가 곤두박질치면서 오히려 가격 메리트가 생긴 때문이다. 전문가들은 "매도, 매수 모두 부족한 상황에서 일어나는 기술적 반등이며 종목에 따라 제한적으로 나타나는 현상"이라고 설명했다.
▲ 매수세 미약 <고가권>= 매수 문의가 간간이 있지만 아직은 호가가 아주 낮은 매물들만 거래되는 실정이다. 남부와 가평베네스트를 비롯해 남촌과 이스트밸리 등 곤지암권까지 블루칩들이 가격은 지키고 있지만 '사자' 주문이 부족해 낙관적이지는 않다. 레이크사이드와 신원, 아시아나 등 용인의 전통고가회원권도 비슷하다.

▲ "어디 값싼 매물 없나?" <중가권>= 개인 매수자들이 대거 참여하는 모양새다. 뉴서울은 실제 대기 매수자들이 적극적으로 나서 시세가 250만원이나 올랐다. 남서울은 매도자들이 시세 조정을 거부하고 있어 호가만 소폭 상승했다. 태광과 한성, 수원 등 근거리골프장을 중심으로 강세를 보이고 있다.

▲ 관심 증폭 <저가권>= 시세가 빠져도 상대적으로 손실 부담이 적어 거래가 가장 활발한 가격대다. 리베라와 양지파인, 한원 등이 매물이 부족해 소폭 상승했고, 플라자용인은 등락을 반복하는 혼조세다. 이포 역시 매수가 늘어나면서 시세가 올라가고 있다. 지방은 가야와 경주신라, 팔공 등이 강세를 보인 영남권이 조금 나은 형편이다.
손은정 기자 ejso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