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매매가이드] "저점 매물 사볼까?"

최종수정 2013.12.14 09:25 기사입력 2013.12.14 09:23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손은정 기자] 골프회원권시장에도 한파가 찾아왔다.

본격적인 추위가 시작되면서 골프장 역시 겨울비수기가 시작됐다. 가파른 내리막길을 걷고 있는 골프회원권시장은 거래가 더욱 주는 분위기다. 골프장의 법정관리 신청이 늘면서 이렇다 할 호재도 없다. 전문가들은 "시장은 불확실하지만 매도 물량이 급증하지는 않아 하락폭이 크지 않은 게 다행"이라며 가슴을 쓸어내리고 있다.
▲ "제자리서 지지부진" <고가권>= 국내 최고가 남부는 가까스로 9억원대를 지켰다. 매수세가 없는 상황에서 저점 매물이 출현할 때마다 가격이 뚝뚝 떨어지는 모양새다. 남촌과 렉스필드, 이스트밸리 등 곤지암권의 블루칩들도 비슷하다. 레이크사이드와 아사이나 등 용인의 전통고가권도 고전중이다.

▲ 근거리 '그나마 강세' <중가권>= 저점매물을 노리는 매수세가 몰려있는 가격대다. 특히 근거리골프장에 대한 관심이 높다. 남서울과 뉴서울, 88 등이 반등에 성공했고, 기흥도 기회를 엿보고 있다. 중부와 제일 등도 거래가 꾸준하다. 은화삼과 블루원용인 등 외곽은 반면 200만원씩 더 떨어져 1억원대 회복이 멀어지고 있다.

▲ 시세는 답보 <저가권>= 거래는 있지만 시세 유지가 어렵다. 골드는 가격 변동 없이 거래되고 있고, 코리아는 '사자 주문'이 없어 100만원 빠졌다. 수도권 인근의 골프장이 대부분 마찬가지다. 여주가 저점매물이 소진되면서 소폭 올라 이채. 영, 호남과 제주 등 지방은 거래가 없다.
손은정 기자 ejso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