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매매가이드] "바닥 찍어도 매수는 약해~"

최종수정 2013.12.07 10:11 기사입력 2013.12.07 10:11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손은정 기자] 골프회원권시장의 매수세가 없다.

골프장마다 겨울 휴장계획까지 내놓는 등 비시즌에 돌입하면서 거래 정체가 더욱 심해진 모양새다. 저점을 확인한 일부 종목이 반등했다는 점이 유일한 위안거리다. 전문가들 역시 "입회금 반환문제와 운영회사의 부실 등으로 불거진 심리적 불안이 발목을 잡고 있는 상황"이라고 분석하고 있다.
▲ 곤지암권 '추락' <고가권>= '곤지암 3인방'이 총체적 난국이다. 단기간 시세 하락이 컸던 이스트밸리에 이어 남촌이 2000만원이나 빠져 5억원대가 붕괴됐고, 렉스필드도 500만원 떨어져 3억원선마저 위협받고 있다. 화산이 법인 매수가 대기 중인 가운데 매물이 없어 소폭 올라 이채다.

▲ 저점메리트 발휘 <중가권>= 가격이 떨어진 근거리골프장이 관심사다. 남서울과 88, 기흥 등이 매물 부족으로 소폭 상승세, 뉴서울은 소폭의 등락을 반복하고 있다. 대다수골프장들은 제자리걸음, 뉴코리아와 서서울 등은 시세를 지키지 못하고 있다.

▲ 수도권만 관심 <저가권>= 근근이 거래가 유지되고 있다. 태광과 한성은 다행히 매수 문의가 늘어나 분위기 반전을 기대하고 있다. 플라자용인과 한원이 바닥을 찍은 뒤 저점 매수 문의가 서서히 늘어나면서 소폭 오름세, 여주와 이천권 등 외곽은 잠잠하다. 지방은 부산과 에이원이 소폭 오른 영남권이 그나마 활발하다. 호남, 제주권은 미동도 없다.
손은정 기자 ejso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