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65세 고령자 12.2%..생산인구 6명이 노인 1명 부양(종합)

최종수정 2013.09.30 12:01 기사입력 2013.09.30 12:01

[아시아경제 이윤재 기자] 올해 우리나라 전체인구에서 65세 이상 고령자가 차지하는 비율은 12.2%인 것으로 집계됐다. 또 2011년 기준 65세 고령자의 기대여명은 남자가 17.4년, 여자는 21.9년으로 나타났다,

30일 통계청이 발표한 '2013 고령자 통계'에 따르면 올해 우리나라 총 인구는 5021만9669명이고, 이 가운데 65세 이상은 613만7702명(12.2%)이다. 고령자 비율은 10년전인 2003년(8.3%)에 비해 3.9%포인트 증가했다. 이 같은 상승세는 앞으로 지속돼 2019년에 20%를 기록하고, 2040년에는 32.3%까지 오를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85세 이상 초고령인구의 비율은 올해 0.9%에서 2030년 2.5%, 2050년 7.7%로 증가할 것으로 통계청은 전망했다.
올해 기준 노년 부양비는 16.7로 확인됐다. 15~64세인 생산가능인구 6명당 고령자 1명을 부양해야 한다는 설명이다. 또 저출산이 지속되면 2018년에는 생산가능인구 5명당 고령자 1명을 부양해야 할 것으로 전망된다.

여자인구 100명당 남자의 수를 나타내는 성비는 70.7이고, 2030년에는 81.1로 올라갈 것으로 보인다. 통계청은 의료기술의 발달 및 건강에 대한 관심 고조 등에 따라 남성 고령자의 사망률이 점차 낮아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지난 2011년 기준 65세 고령자의 기대여명은 남자 17.4년, 여자는 21.9년인 것으로 나타났다.

고령자의 사망하는 가장 큰 원인으로는 암이 꼽혔다. 통계청은 지난해 고령자 사망원인 1위는 암으로, 인구 10만명당 852.9명이 암으로 목숨을 잃었다고 설명했다. 다음 사망원인은 뇌혈관질환(372.9명), 심장질환(367.1명) 등이다. 암중에서는 폐암(10만명당 220.5명)으로 인한 사망이 가장 많았고, 위암(106.9명), 간암(104.9명), 대장암(102.7명) 등이 뒤를 이었다.
지난해 기준 건강보험의 고령자 진료비는 16조382억원으로 전체 진료비의 33.3%를 차지했다. 고령자 1인당 진료비는 293만원으로 전년 대비 2.5% 증가했다. 또 2012년 기준 65세 이상 고령자 가운데 정기 건강검진을 실천한다는 비율은 74.8%로 2년전에 비해 9.6%포인트 증가했다. 규칙적인 운동을 하는 고령자도 39.7%로 2010년 37.3%에 비해 늘었다. 건강관리에 대한 관심이 늘고 있지만 전반적인 생활에서 스트레스를 느끼는 고령자도 증가하는 추세다. 스트레스를 느낀다는 고령자는 전체의 52.9%로 2008년과 2010년 각각 43%, 48.6%에 비해 증가했다.

고령자의 이혼과 재혼도 빠르게 늘고 있다. 지난해 우리나라 이혼건수 11만4316건 가운데 남자 고령자는 4836건으로 4.2%를 차지했고, 여자 고령자는 1955건으로 1.7%를 차지했다. 2005년 남,녀 고령자의 이혼건수가 각각 2589건, 916건이었던 것과 비교하면 2배가량 증가한 결과다. 이혼이 늘어난 만큼 고령자 재혼도 늘었다. 지난해 고령자 재혼은 남자 2449건, 여자 912건으로 2005년에 비해 각각 1.6배, 2.2배 증가했다. 다만 고령자들의 73.4는 이혼에 대해 부정적으로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부모 부양에 대한 질문에 대해서는 '가족이 돌보아야 한다'는 응답이 36.6%로 가장 많았지만 줄어드는 추세고, '부모 스스로 해결해야 한다'는 응답은 22.3%이지만 2008년 16.5%에 비해 증가하는 추세다. 가족과 정부, 사회가 공동으로 부양해야 한다는 응답도 34.6%를 차지했다.

65세 이상 고령자의 경제활동참가율은 30.7%로 전년 29.5%에 비해 1.2%포인트 증가했다. 55~79세 고령층 가운데 59%가 취업을 희망하는 것으로 확인돼 고령자의 경제활동 참가는 더 늘어날 것으로 전망된다. 다만 고령자의 임금은 상대적으로 낮은 것으로 집계됐다. 60세 이상 취업자의 월급여 수준은 전체 평균의 77.7 수준으로 확인됐다.

지난해 기준 가구주의 연령이 60세 이상인 고령가구의 월평균 소득은 279만8000원으로 전국가구 407만7000원의 68.6% 수준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기준 국민기초생활보장 수급자 130만명 가운데 고령자의 비율은 28.9%를 차지했다. 국민연금, 공무원연금 등 공적연금을 받는 고령자는 205만명으로 전체 고령인구의 34.8%를 차지했다.

한편 고령자의 인터넷 이용률도 해를 거듭할수록 증가하고 있다. 지난해 고령자의 인터넷 이용률은 24.4%로 2011년 22.9%, 2010년 21.8%에 비해 점차 증가하고 모양새다. 또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이용하는 비율도 27.3%로 늘어나고 있다.

세종=이윤재 기자 gal-run@asiae.co.kr
AD
  • 관련 기사

    전체가구 6% 독거노인

    노인인구 519만명.. 10년새 197만명↑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오늘의 화제 컨텐츠

AD

포토갤러리

  • [포토] 클라라 '완벽한 S라인' [포토] 현아 '왜 이렇게 힙해?' [포토] 나연 '상큼한 미소'

    #국내핫이슈

  • [포토] 박민영 '화사한 미모' [포토] 방민아 '청순美 발산' [포토] 산다라박 '소식좌의 비주얼'

    #연예가화제

  • [포토] 로제 '조각인가' [포토] 한소희 '매혹적인 눈빛' [포토] 리사 '독보적인 분위기'

    #스타화보

  • [포토] 조이 '잘록한 허리' [포토] 솔라 '탄탄한 몸매' [포토] 신수지 '여전한 건강미'

    #몸매종결자

  • [포토] 킴 카다시안 '완벽한 건강미' [포토] 킴 카다시안 '넘사벽 카리스마' [포토] 킴 카다시안 '파격적 패션'

    #해외스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