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르포]김포 한강신도시 "대형은 6천만원 깎아줘도 안사"

최종수정 2013.04.08 09:27 기사입력 2013.04.08 08:23

댓글쓰기

부동산 대책 사각지대를 가다.. "면적규모 묶은 것은 지역사정 감안 안한 탓"

▲김포 한강 신도시 한 아파트 단지. 주말인데도 단지내에 인적이 드물다.

▲김포 한강 신도시 한 아파트 단지. 주말인데도 단지내에 인적이 드물다.


[아시아경제 박소연 기자]"이곳 아파트 단지들은 아직도 미분양된 주택이 많다. 대형 평수는 5000만~6000만원은 깎아주고 있지만 찾는 사람은 없다."

경기도 김포 한강 신도시의 새 아파트 단지는 을씨년스러웠다. 주말인데도 인적이 끊어진 듯 운 분위기마저 느껴졌다. 인근 부동산 관계자는 "정부의 4·1 주택시장 정상화 대책 발표 후에도 이곳은 거래 활성화의 훈풍은 불지 않는다"고 말했다.

김포 K공인 관계자는 "대책 발표가 났다고 해도 여기는 그냥 침체 분위기다. 나도 김포 사는 사람인데 세금 혜택 조건을 전용면적 85㎡ 이하로 못박아놔서 그런 것 같다. 많은 주택들이 9억원 한참 밑이지만 평형 규제에서 밀려 양도세나 취득세 감면 혜택을 받지 못한다. 형평성에 너무 어긋난다"고 말했다.

그는 "국가경제를 이끌어간다는 사람들 안목이 그 정도밖에 안되는지 안타깝다. 생각하면 울화가 치밀 정도다. 너무 생각이 없는 것 아니냐"고도 했다.
또다른 중개업소에서도 대책의 미진함을 지적하는 목소리가 들려왔다. W공인 관계자는 "수요자들의 반응이 아직 없다. 작은 주택들은 분위기가 괜찮지만 그래도 새로 사겠다는 고객은 거의 없다. 소송을 한다는 사람들만 있지 수요가 살아난다거나 하는 분위기는 들지 않는다"고 말했다.
▲김포 한강 신도시에는 도로를 따라 미분양 아파트를 홍보하는 플래카드가 걸려 있었다.

▲김포 한강 신도시에는 도로를 따라 미분양 아파트를 홍보하는 플래카드가 걸려 있었다.


정부 대책에 대해 '파격적'이라는 긍정적인 평가가 많지만 정작 현장 반응은 싸늘하기만 한 것이다. 특히 중대형 미분양 물량이 산적한 김포 일대는 지역 곳곳 사정에 대한 고민없는 졸속 대책이 아쉽다는 반응을 쏟아낸다.

P공인 관계자는 "대책 발표 후에도 사겠다는 사람은 없다. 주로 대부분 신혼부부들이 전세를 알아보러 온다. 요즘에는 무조건 싼 것만 찾는다"고 설명했다.

전세와 소형 평수 위주로 거래가 이뤄지는 상황에서 김포 한강 신도시에서 대형 평수들은 초기 분양가보다 약 20% 할인된 가격에 거래가 이뤄지고 있었다. 관망세로 오히려 시장이 더 식어버렸다는 얘기들도 많았다.

L공인 관계자는 "매도하겠다는 사람만 많다. 20% 할인해야 매매가 된다. 분위기가 활발하지는 않다. 아직은 산다는 사람이 없다"면서 "관망하는 것 같은데 대책이 국회 통과를 하지 않아서인지 변화가 거의 없다"고 말했다.

일부 공인중개업소에서는 소형 평수 위주로 문의가 조금씩 들어오고 값싼 물건 위주로 거래가 돌기 시작했다는 희망적인 분위기도 감지됐다.

H공인 관계자는 "문의는 좀 오기는 한다. 아무래도 25~33평에 관심들을 많이 가진다. 대책 발표가 나도 시점이 정해지지 않아서 큰 변화는 없지만 이것 자체가 희망적이다. 분위기가 괜찮아질 것 같다. 가을쯤에는 괜찮아지지 않을까 생각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정부의 4·1 부동산대책이 형평성 논란을 빚자 여야 정치권이 양도세·취득세 혜택의 면적기준을 사실상 폐기하는 쪽으로 가닥을 잡아가고 있다.

그러나 세금 면제를 위해 집값기준까지 더 낮추는 문제를 놓고서는 하향조정을 요구하는 민주당과 이에 반대하는 새누리당의 입장차로 국회 논의 과정에서 진통이 예상되며 막판 시장을 가를 변수로 작용할 전망이다.

박소연 기자 muse@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