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11조원 가치 트위터 올해 IPO 추진 나서나

최종수정 2013.01.04 05:41 기사입력 2013.01.04 05:41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백종민 기자] 마이크로블로깅사이트 트위터가 올해 중 기업공개(IPO)에 나설지 여부에 대해 관심이 쏠리고 있다.

미국 경제전문지 포브스 인터넷판은 3일(현지시간) IPO 전문 분석기관인 그린크레스트 캐피털은 보고서에서 트위터가 올해 기업공개 작업에 나서 내년 중에 증시에서 주식 거래가 이뤄질 수 있을 것으로 예상했다.

보고서는 트위터의 가치가 비상장 주식거래시장에서 약110억 달러(11조7000억원) 정도로 추정되고 있다고 전했다.

지난 2011년7월 80억달러였던 것에 비해 상당폭 높아진 수준이라는 설명이다.

보고서는 애플의 트위터 인수 루머로 인해 가치가 일부 부풀려진 부분이 있을 수 있지만 페이스북이 IPO에 나섰을 때보다는 탄탄한 모습이라고 평했다.
트위터 역시 IPO에 대비해 다양한 준비를 하고 있다고 보고서는 전했다.

트위터는 최근 알리 로우그하니 최고재무책임자(CFO)를 최고운영책임자(COO)로 이동발령하고 소셜게임업체 징가 전 직원인 마이크 굽타를 CFO로 선임했다. 뉴스바인을 창업해 MSNBC에 매각한 마크 데이비슨은 디자인 담당 부사장으로 영입했다.

또 인스타그램과 경쟁하기 위해 사진 관련 애플리케이션을 개선했으며, 광고트윗을 개발하는 등 수익모델을 개발하고 이미지공유사이트 핀터레스트와의 제휴를 강화했다.


백종민 기자 cinqange@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