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기침은 큰 病의 신호탄…기침 2주 넘기면 의심

최종수정 2012.12.28 12:00 기사입력 2012.12.28 12:00

댓글쓰기

-자각 증상만으론 질병 구분 어려워
-감기 오래간다고 가볍게 여기면 안돼


[아시아경제 신범수 기자]최근 질병관리본부는 "2주 이상 기침이 지속되면 결핵을 의심하라"는 권고사항을 발표했다. 조심해서 나쁠 건 없지만 너무 겁주는 것 아닌가 거부감도 든다. 주변을 봐도 감기 후 유독 기침만 오래 달고 사는 사람은 아주 흔하다. 물론 결핵도 한 가능성이지만 원인 대부분은 사실 간단한 감기의 합병증이다. 그리고 증상에 따라 적절한 치료를 받으면 이 골치아픈 문제를 쉽게 해결할 수 있다. 한 가지 명심해야 할 것은 '2∼3주간 계속되는 기침'은 더이상 감기가 아니라는 점. "이번 감기 징하게 오래가네"라고 생각할 것이 아니라 "나에게 새로운 문제가 생긴 것"이란 인식에서 출발해보자.
◆만성기침, 후비루 증후군이 가장 흔해= 기침은 몸안의 이물질을 밖으로 배출하려는 자연스러운 신체반응이다. 감기에 걸렸을 때 기침이 나오는 것도 이런 이유에서다. 때문에 감기로 인한 기침은 '감기'라는 질병이 해결되면서 함께 사라지는 게 정상이다.

감기는 사라졌는데 기침만 남아 계속된다면 기침의 원인은 이미 감기가 아닌 다른 합병증이나 전혀 다른 질병의 신호일 수 있다. 통상 3주 이상 지속되는 기침을 '만성기침'으로 분류하는데 이런 만성기침의 절반 가량은 '후비루 증후군' 때문이다.

후비루 증후군은 특히 비염이나 축농증이 있는 사람에서 흔히 발생한다. 콧물이 자꾸 목 뒤로 넘어가면서 기관지를 자극해 기침을 유발한다. 끈끈한 가래가 원인이 되기도 한다. 이런 사람은 종종 '목이 간지럽다', '목에 뭐가 걸려있는 것 같다'고 호소한다. 목 중간 '무언가'를 제거하려고 목에 힘을 줘 '흠흠' 거리게도 된다. 특히 잠을 자는 동안, 담배를 많이 피운 다음날 증상이 심하다.
후비루 증후군은 감기약을 먹는다고 해결되지 않는다. 비염 때문에 생긴 것이라면 비염을 치료해야 낫는 식이다. 대증요법으로는 물을 많이 먹어 가래를 묽게 해주거나 건조한 환경에 노출되지 않도록 하는 방법이 있다.

목에 이물질이 걸려있는 듯한 느낌에 만성기침이 동반되는 건 역류성식도염의 대표적 증상이기도 하다. 속쓰림이나 신물 올라오는 증상이 있다면 후비루 증후군보다는 역류성식도염을 의심한다. 누워있을 때 위산이 식도를 타고 쉽게 올라오므로, 취침시 머리를 좀 높게 해주면 도움이 된다. 역류성식도염은 정확한 진단후 약물치료를 받아야 한다.

◆만성기침, 버티지 말고 병원을 찾자= 2, 3주 수준이 아니라 기침이 몇 달째 계속되는 경우도 있다. 주변에선 "병원 좀 가봐라"고 하지만 정작 본인은 "겁나서 못간다"고 한다. 뭔가 몸에 문제가 생긴 것은 맞는 것 같은데, 결핵이나 폐암 등 '중병'일지 모른다는 생각이 점점 강해지니 그렇다.

하지만 너무 겁먹을 필요는 없다. 두 달 넘게 계속되는 기침은 만성 기관지염이 가장 흔한 원인이다. 흡연자일 경우 가능성이 더 올라간다. 만성 기관지염을 계속 방치하면 점점 악화되므로 더 늦기 전에 병원을 가는 게 상책이다. 또 가래가 심하고 가끔 피가 섞일 경우 기관지 확장증일 수도 있다.

최악의 시나리오인 폐암은 증상을 '명확하게' 구분하긴 쉽지 않지만, 통상 체중감소가 동반되는 특징이 있다. 또 기침의 양상이 예전과 전혀 다른 느낌이 들 때도 폐암을 의심하고 검사를 받아볼 필요가 있다. 결핵은 체중감소나 미열, 식은땀, 전신쇠약 등이 함께 온다.

다만 만성 기관지염이든 결핵이나 폐암이든 자각증상만으로 확실한 원인을 알아낼 수 없다는 점은 조심해야 한다. 기침의 양상이나 몸 상태가 예전과 다르다는 느낌이 들 때는 지체없이 병원을 찾아 정확한 검사를 받도록 한다.

◆노약자에게 치명타 '폐렴'= 건강한 성인은 기침이 2∼3주 정도 계속되다가도 대부분 저절로 회복된다. 그러나 60세 이상 고령이거나 다른 만성질환을 가진 노약자의 경우는 이야기가 좀 다르다.

감기에서 시작해 폐렴으로 발전한다면 노약자에겐 생명을 다투는 상황이 올 수 있다. 때문에 감기나 독감에 걸리지 않도록 예방백신을 맞고 평소 면역기능을 유지하는 것이 중요하지만, 일단 감기나 독감에 걸렸다면 예후를 면밀히 관찰하도록 한다. 그러나 관찰만으론 감기나 독감 혹은 폐렴의 증상을 구분하기 어렵기 때문에 조금만 의심이 들어도 병원을 찾는 게 현명하다. 모든 질병이 그렇지만 폐렴 역시 치료가 늦을수록 회복이 더디다.

폐렴은 기침 등 호흡기 증상보다는 열이 나거나 전신 쇠약감 등을 동반하는 경우가 많다. 따라서 노약자가 감기에 걸린 후 기침을 1주일 이상 계속하거나 호흡을 어려워 하는 경우, 없던 가슴통증을 호소하는 경우, 갑자기 식욕이 떨어진 경우 등 평소와 다른 몸 상태를 보이면 호흡기내과를 찾아 검사를 받도록 한다.

자료 : 한림대의료원 강남성심병원, 고려대안산병원

신범수 기자 answe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