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안철수 '단일화 룰' 문재인 만나더니 돌연"

최종수정 2012.11.22 15:11 기사입력 2012.11.22 14:01

댓글쓰기

'無성과' 담판 직후 安 일정 돌연 취소... 왜?

"안철수 '단일화 룰' 문재인 만나더니 돌연"
[아시아경제 김승미 기자] 22일 오전에 진행된 문재인 민주통합당 대선 후보와 안철수 후보의 '단일화 룰' 담판회동이 성과 없이 끝났다. 이 가운데 안철수 후보가 이날 예정된 모든 일정을 돌연 취소해 이목을 끌고 있다. 안 후보가 문 후보의 담판을 마무리 짓기 위해 장고에 들어갔다는 관측이 나온다.

유민영 대변인은 아닐 정오쯤 서울 공평동 캠프에서 브리핑을 갖고 "오후 3시 이후 예정됐던 (안 후보의) 모든 일정을 전면 취소했다"고 밝혔다. 취소 배경에 대해 유 대변인은 "잘 알지 못한다"며 말을 아꼈다.

두 후보는 이날 오전 10시 30분부터 서울 모처에서 배석자 없이 비공개 회동을 가졌지만 합의점을 찾지 못했다, 두 후보는 1시간 30분 가량 여론조사 문항과 조사 일시 등을 논의했으나 의견이 팽팽히 맞선 것으로 알려졌다. 단, 회동은 결렬이 아니라 정회 상태로, 극적 협상 타결의 여지가 남겨놓았다.

회동 직후 안 후보는 이날 일정을 전면 취소했다. 안 후보는 이날 오후 장애인 고용 사회적 기업과 방문을 시작으로 노원구의 자활센터 방문과 명동거리에서 시민들과 만남, 지역공동체 방송인 마포 FM 생방송 출연과 언론사 인터뷰 등 빽빽한 일정을 예고했었다. 이에 대해 유 대변인은 "현재 일정을 취소한 후보가 숙고의 시간을 가질 것"이라며 "양측 협상팀도 현재 다른 상황이 없다"고 말했다.

반면 문 후보는 당초 일정을 그대로 소화하기로 했다. 문 후보는 이날 오후 1시로 변경한 상명대 예술센터에 열린 '마음으로보는 세상' 사진전을 찾았다. 이어 문 후보는 오후에 잇따라 언론사 인터뷰를 할 예정이다.
두 후보의 이날 단일화 회동 속개 여부는 불투명한 상황이다. 이에 따라 실무팀 협상 재개 이후 3일째 난항을 겪은 야권 후보단일화가 후보등록일(25~26일)까지 성사될 지 불투명해졌다.


김승미 기자 askme@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