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문재인 "시간은 없고 답답한 상황이다"

최종수정 2012.11.22 13:58 기사입력 2012.11.22 13:58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이윤재 기자] 문재인 민주통합당 대선후보가 22일 별다른 성과 없이 중단된 안철수 무소속 후보와의 단일화 방식에 대한 회동에 대해 답답한 심경을 토로했다.

문 후보는 이날 서울 상명대에서 열린 '마음으로 보는 세상'이라는 제목의 시각장애인들의 사진전 관람을 마친 후 기자들을 만나 "시간은 없고 답답한 상황"이라고 말했다.

그는 "아까 만난 결과는 아마 발표를 양쪽에서 했을 것 같다. 제가 뭐 (따로) 드릴 말씀은 없다"며 "이제 남은 시간 동안 저희가 노력을 다 해야 하는데 지금까지 다른 일정을 다 하지 않고 단일화 협상에 집중하고 있는 상태"라고 설명했다.

이어 "오늘 이 행사는 제가 시각장애인들과 약속을 했기 때문에 왔다"고 덧붙였다.

문 후보와 안 후보는 이날 오전 비공개 양자회동을 갖고 단일화 방식에 대한 담판을 벌였지만 별다른 소득 없이 중단됐다.
문 후보 측 박광온 대변인과 안 후보 측 유민영 대변인은 이날 각각 브리핑에서 "두 분 회동에서 성과가 없었다"면서 "한 걸음도 이견을 좁히지 못했다"고 밝혔다.


이윤재 기자 gal-run@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