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수원 지하철시대 연다···분당선연장선 '기흥~망포'개통

최종수정 2018.08.16 07:32 기사입력 2012.11.22 13:23

댓글쓰기


【수원=이영규 기자】115만 경기도 수원시민들의 염원인 '수원 지하철시대'가 12월1일 열린다. 수원시는 지하철 1호선 연장선인 국철이 지나가지만, 지하철은 이번 개통이 처음이다.

수원시는 '서울 왕십리~성남 오리역'을 잇는 분당선의 연장선인 '성남 오리역~수원역' 구간 중 '성남 오리역~기흥역' 개통에 이어 오는 12월1일 '기흥역~망포'구간 7.4Km를 새로 개통한다고 22일 밝혔다.

수원에 지하철이 입성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또 분당선 연장선의 마지막 구간인 '망포~수원역'은 오는 2013년 말 완공된다.

'성남 오리역~수원역'을 잇는 분당선 연장선은 지난 2000년 공사에 들어갔다. 총 1조4544억 원이 투입되는 이 사업은 현재 '성남오리역~기흥역'이 운행되고 있다.

이번에 완공되는 구간은 '기흥역~망포' 구간으로 7.4Km다. 수원시는 이번 구간이 정식 개통되면 수원에서 서울 강남까지 40분이면 진입할 수 있을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기흥역~망포' 구간은 출퇴근 시간대 7분 간격으로 전동차가 운행된다. 또 평상시는 15분 간격이다.
수원시 관계자는 "기흥~망포 구간 개통으로 용인, 기흥, 수원 영통지역 주민의 서울도심 및 강남 접근성이 향상돼 수도권 남부지역 철도이용자들의 이동편의와 지역경제 활성화가 기대된다"며 "특히 수원의 가치가 더욱 높아질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아울러 2013년 말 분당선 연장선의 마지막 구간인 '망포~수원역'이 완전 개통되면 '서울~분당~수원'을 축으로 한 광역 전철망이 확충돼 수도권 남부지역 대중교통 개선에 획기적인 전기가 마련될 것으로 기대된다.

수원은 분당선 연장선 개통과 함께 수인선, 신분당선 등도 속속 개통을 앞두고 있다.

우선 분당선과 연계 운행되는 수인선이 2015년 개통된다. 수인선 개통은 '인천권~수원권~성남권'을 잇는 동서 거대한 수도권 순환철도망이 완성된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 또 신분당선도 공사가 진행되고 있다. 신분당선은 '서울 강남~분당 정자~광교신도시~수원~호매실'로 연결된다. 신분당선 1단계 '정자역~광교'구간 12.8km(수원시 관내 3.1km)는 2016년 개통된다.

아울러 친환경 교통수단으로 각광받는 도시철도 1호선 '노면전차'가 개통되고, 2019년 신분당선 2단계 '광교~호매실'구간 11.14km와 '인덕원~수원(장안구청)~화성(동탄)'을 잇는 총 35.3km가 단계적으로 개통된다. 앞서 수원시는 지난 2010년 KTX 수원역 정차가 이뤄지면서 철도 시대를 열었다.

한편, 수원시는 오는 30일 김문수 경기도지사, 김진표 국회의원, 염태영 수원시장, 김광재 한국철도시설공단 이사장, 정창열 한국철도공사 사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청명역 영통사공원(샛별공원)에서 분당선 연장선 개통식을 갖는다.




이영규 기자 fortune@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