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마의' 이요원, 조승우 곤장 처벌 당하자 오열 "그만해"

최종수정 2012.11.06 22:53 기사입력 2012.11.06 22:53

댓글쓰기

'마의' 이요원, 조승우 곤장 처벌 당하자 오열 "그만해"

[아시아경제 장영준 기자]이요원이 곤장 처벌을 받고 있는 조승우를 보고 안타까움에 오열했다.

6일 방송된 MBC 월화드라마 '마의'(극본 김이영, 연출 이병훈) 12회에서는 백광현(조승우)이 사람에게 시침을 했다는 이유로 살인 누명을 쓰고 감옥에 갇혔다. 결국 광현에게는 장형 30대라는 중벌이 내려졌다.

지녕(이요원)은 광현을 살리기 위해 여기저기 돌아다니며 노력했지만, 아무런 도움이 될 수 없었다. 광현은 끝내 곤장 30대를 맞을 수밖에 없었다. 곤장 30대는 자칫하면 목숨을 잃을 수도 있는 처벌이었다.

광현은 곤장을 맞다가 이내 정신을 잃었다. 그 모습을 지켜보던 지녕은 "이제 그만해라. 그러다 사람이 죽겠다. 그만 해라"라고 소리치며 오열했다. 하지만 지녕은 이내 그곳에서 쫓겨났다.

한편, 곤장을 맞은 광현은 우여곡절 끝에 목숨을 구할 수 있었다. 숙휘공주(김소은)는 광현을 위해 선물과 약재 등을 들고 그의 초가집을 방문하는 모험을 감행했다.
장영준 기자 star1@

<ⓒ아시아경제 & 스투닷컴(stoo.com)이 만드는 온오프라인 연예뉴스>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