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마의' 김소은, 조승우 처벌 소식에 노발대발

최종수정 2012.11.07 01:42 기사입력 2012.11.06 22:41

댓글쓰기

'마의' 김소은, 조승우 처벌 소식에 노발대발

[아시아경제 장영준 기자]김소은이 살인죄를 뒤집어쓰고 감옥에 간 조승우의 처벌 소식을 전해듣고 노발대발했다.

6일 방송된 MBC 월화드라마 '마의'(극본 김이영, 연출 이병훈) 12회에서는 마의 백광현(조승우)이 사람에게 시침을 했다는 이유로 포청 관원들에게 끌려갔다. 자칫 사람을 죽일 수도 있었다는 이유였다.

백광현은 그저 사람을 살리겠다는 일념으로 마의였지만 사람에게 침을 놨다. 하지만, 그를 눈엣 가시처럼 여기던 이들에 의해 발고를 당해 억울한 누명을 쓰고 감옥에 갇히게 됐다.

결국 백광현은 장형 30대의 처벌을 받게 됐다. 이 소식을 들은 지녕(이요원)은 백방으로 수소문해 그를 구하려 애썼지만, 소용이 없었다. 그리고 백광현이 장형에 처해진다는 소식은 그를 흠모하던 숙휘공주(김소은)의 귀에 들어가고 말았다.

우연히 나인들의 이야기를 듣게 된 숙휘공주는 상궁을 불러 호되게 몰아부쳤다. 백광현의 소식을 알고 있으면서 자신에게 말을 하지 않은 것에 크게 분노한 것. 그럼에도 백광현을 위해 아무것도 할 수 없었던 숙휘공주는 안타까움에 발만 동동 구를 뿐이었다.
장영준 기자 star1@

<ⓒ아시아경제 & 스투닷컴(stoo.com)이 만드는 온오프라인 연예뉴스>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