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경기도 문화관련 산하기관 경조사비 지출 '맘대로'

최종수정 2018.08.16 08:00 기사입력 2012.11.06 13:07

댓글쓰기

[수원=이영규 기자] 경기도내 문화관광 관련 산하단체들의 경조사비 지출이 기본 원칙도 지켜지지 않은 채 '주먹구구식'으로 운영된 것으로 드러났다.

경기도의회 안혜영 의원은 6일 문화체육관광위원회의 경기도에 대한 행정사무감사에서 "도 문화체육관광국과 관련 산하기관의 업무추진비를 보면 사용 내역과 대상, 금액 등이 제대로 기재 안 된 경우가 많고, 날짜도 뒤죽박죽"이라며 대책마련을 촉구했다,.

안 의원은 특히 현금 지출이 가능한 경조사 관련 업무추진비 사용에서 문제가 많다고 지적했다.

그는 우선 "경기관광공사의 경우 1건의 경조사에 적게는 20만원에서 많게는 30만원까지 사용했다"며 "이는 현행 법이 정한 5만원을 넘지 못하도록 한 규정을 위반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또 "경기콘텐츠진흥원도 경조사비 현금 지출 중 90%가 모두 10만 원 이상을 썼다"고 덧붙였다.
안 의원은 "경기문화재단의 업무추진비를 보면 현금 10만 원을 김문수 지사에게 경조사비로 사용한 것으로 돼 있다"며 문화재단이 도지사에게 경조사비로 이렇게 현금을 내도 되는 것이냐고 따져 물었다.

안 의원은 이외에도 "일부 실국에서 경기문화의 전당 티켓을 업무추진비로 구매하고, 종교과의 경우는 3년째 업무추진비 사용내역이 종교현안으로 돼 있다"며 업무 추진비 부실 기재에 대해 질타했다.

이에 대해 이진수 도 문화체육관광국장은 "문화재단이 도지사에게 경조사비 10만원을 한 것에 대해서는 파악해 보겠다"고 답변한 뒤 "일부 기관의 업무추진비 자료는 잘못이 있는 거 같다"고 시인했다.



이영규 기자 fortune@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