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김현준의 포토레슨] 허윤경의 '파워 백스윙'

최종수정 2012.10.30 09:52 기사입력 2012.10.30 09:52

댓글쓰기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김현준 골프전문기자] 허윤경(22)의 파워풀한 백스윙 장면이 정확하게 카메라에 잡혔다.

우승없이 시즌 상금 4억원 대를 돌파하며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투어 상금랭킹 2위에 올라 스포트라이트가 집중되고 있는 선수다. 지난달 한화금융클래식을 기점으로 KLPGA챔피언십과 대우증권클래식까지 3주 연속 준우승, 2주 후인 지난주 하이트진로챔피언십에서 또 다시 연장전에서 분패했다. 4개 대회 모두 메이저급, 준우승 상금만 더해도 3억3370만원에 달했다. 웬만한 대회 2승 이상의 상금이다.
그야말로 지독할 정도로 '우승 운'이 없는 셈이다. "프로 2년 차의 루키답게 아직은 위기를 극복하는 강력한 멘탈이 부족하다"는 분석이다. 허윤경 역시 "전담캐디를 동반하면서 효과적인 코스공략이 가능해졌다" 며 "기술적인 면 보다는 경험을 쌓으면서 멘탈을 더욱 강화시킬 것"이라고 했다.

허윤경은 특히 국가대표 출신답게 모든 스윙이 간결하고, 파워풀하다는 게 강점이다. 바로 이번 주 <포토레슨>의 화두다. <사진>을 보면서 허윤경의 백스윙을 배워보자. 골프에서 백스윙은 에너지를 축적하는 과정이다. 당연히 스윙아크가 커야하고, 이를 위해서는 '어깨 턴'을 최대화해야 한다.

아마골퍼들은 그러나 어깨는 돌아가지 않고, 양팔로만 오버스윙하는, 그래서 오른쪽 팔이 몸에서 멀리 떨어지는 '닭 날개 현상'을 초래한다. 정확한 백스윙을 위한 첫 번째 핵심은 왼쪽 어깨를 턱 밑까지 바짝 집어넣는 부분이다. 왼쪽 팔은 클럽과 일직선, 오른쪽 팔꿈치는 지면과 수직이다(방향성으로 직결된다).
이 모든 동작을 위해 견고한 하체는 기본이다. 허윤경도 왼발 뒤꿈치를 지면에서 떼지 않고 있다. 엉덩이의 회전을 억제하고, 상체의 비틀림을 최대화하기 위해서다. 이 때 체중은 오른발 뒤꿈치에 싣는다. 백스윙의 마지막 동작인 톱은 약간 정적인 동작처럼 보인다. 다운스윙으로의 자연스러운 방향 전환 때문이다. 톱에서 하체가 타깃을 향해 되돌아갈 여유, 다시 말해 다운스윙을 준비하면서 멈추는 듯한 장면이 연출된다.

김현준 골프전문기자 golfkim@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포토갤러리

  • [포토] 화사, 뭘 입어도 '핫' [포토] 제시 '강렬한 카리스마' [포토] 현아 '명품 각선미'

    #국내핫이슈

  • [포토] 선미 '도발적인 눈빛' [포토] 카리나 '치명적 미소' [포토] 제시카 '시크한 아우라'

    #연예가화제

  • [포토] 차예련 '우월한 길이' [포토] 노제 '인형같은 미모' [포토] 고현정 '독보적인 아름다움'

    #스타화보

  • [포토] 클라라 '요염한 자태' [포토] 홍수아 '파격 보디 프로필' [포토] 제시 '시선집중 몸매'

    #몸매종결자

  • [포토] 킴 카다시안 '넘사벽 카리스마' [포토] 킴 카다시안 '파격적 패션' [포토] 킴 카다시안 '매혹적인 비키니'

    #해외스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추천 연재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