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im영역

[김현준의 포토레슨] 도널드의 "항아리벙커 탈출하기~"

스크랩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인쇄 RSS
[김현준의 포토레슨] 도널드의 "항아리벙커 탈출하기~"
AD
원본보기 아이콘

[아시아경제 김현준 골프전문기자] 세계랭킹 1위 루크 도널드(잉글랜드)가 바로 지난해 미국과 유럽에서 사상 최초의 '동시 상금왕'에 등극한 선수다.

메이저 타이틀이 없어 평가절하되고 있지만 현재 지구촌 골프계를 지배하는 '넘버 1'이라는 이야기다. 도널드 역시 이를 의식해 이번 141번째 디오픈에서 안간힘을 썼다.
결과적으로 우승사냥에는 실패했지만 23일(한국시간) 잉글랜드 로열리덤앤드세인트앤스(파70)에서 끝난 최종일 1언더파를 치며 공동 5위로 올라서 가능성은 입증했다. 도널드는 특히 항아리벙커에서도 절묘한 플롭 샷을 과시해 '구름갤러리'의 박수갈채를 받았다. 이번 주 <포토레슨>이 무시무시한 벙커에서의 탈출법이다.

▲ 항아리벙커 탈출하기= 골프채 등 장비 발달과 함께 현대 골프장의 트렌드도 '난코스 만들기'로 이어지고 있다. 남서울과 솔모로 등 국내 골프장 역시 벙커 턱을 높여 스코틀랜드의 링크스코스 못지않은 '괴물벙커'가 속속 등장하는 추세다. 이 때문에 일부 벙커는 그린 방향이 아닌 옆으로 나올 수밖에 없을 정도다.

벙커 턱이 높다면 통상 벙커에서 사용하는 56도 웨지의 탄도로도 부족하다. 60도나 64도 웨지가 있다면 주저 없이 선택한다. 공의 위치도 평소 보다 더 왼쪽이다. 홀 왼쪽에 가상의 타깃을 만들고, 페이스를 최대한 열어 공 바로 뒤를 때린다는 이미지로 샷을 가져간다. 작은 샷이지만 피니시도 완벽해야 한다. 그래야 웨지가 공 뒤 모래를 깊숙히 파고 들어가 공을 높이 띄울 수 있다.
도저히 나올 수 없는 상황이라면 상대적으로 턱이 낮은 옆이나 뒤로 일단 우회한다. 아예 '언플레이어블'을 선언하는 방법도 있다. 1벌타를 받고 두 클럽 이내에 드롭한다. 물론 벙커 내에서다. 벙커 샷이 정말 싫다면 아웃오브바운즈(OB)처럼 1벌타 후 이전에 샷을 한 장소로 돌아가서 다시 칠 수도 있다. 하지만 손해가 너무 막심하다.

▲ 벙커 샷의 기본기 점검하기= 벙커 샷의 '프리 샷 루틴'이다. 어깨와 양발을 타깃 왼편으로 정렬하고, 페이스를 연다(반드시 페이스를 먼저 열고 이후에 그립을 잡는다. 그립을 먼저 잡게 되면 샷을 하는 과정에서 다시 페이스가 닫힐 확률이 높다). 이렇게 하면 자연스럽게 '아웃(Out)- 인(In)'의 스윙궤도가 형성된다.

핵심은 공 뒤 1인치 지점을 사정없이 내리친다는 점이다. 대다수 아마추어골퍼들의 오류는 공이 정타로 맞아 그린을 훌쩍 넘어가는 이른바 '홈런 샷'이 나오거나 공을 더 깊숙이 처박을까봐 미리 걱정하느라 움찔거리면서 정작 샷을 제대로 하지 못한다는 대목이다. 그래서 벙커 샷을 잘하는 동력은 '자신감'이라는 말도 있다. 공만 끝까지 바라보고 샷을 가져가면 90% 이상은 성공한다.



김현준 골프전문기자 golfkim@
AD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이슈 PICK

  • 돈 없어 못 만나러 간 가족…'시작가 14억' 이중섭 그림 경매 나온다 6급 '충주맨' 보다 높은 신입 해경 연봉 "5000만원보다 업!" 전공의 대표 "수련병원 교수, 착취사슬 중간 관리자"

    #국내이슈

  • 경기 진 선수 채찍으로 때린 팬…사우디 축구서 황당 사건 CNN "미국, 이란 순항미사일·드론 이동 포착"…공격 준비 가능성 '성추문 입막음' 첫 형사재판 앞두고…트럼프 "증언할 것"

    #해외이슈

  • [포토] 만개한 여의도 윤중로 벚꽃 [포토] 윤중로에 활짝 핀 벚꽃 [포토] '봄의 향연'

    #포토PICK

  • 부르마 몰던 차, 전기모델 국내 들어온다…르노 신차라인 살펴보니 [포토] 3세대 신형 파나메라 국내 공식 출시 [타볼레오]'학원차'에서 '아빠차'로

    #CAR라이프

  • [뉴스속 용어]조국혁신당 '사회권' 공약 [뉴스속 용어]AI 주도권 꿰찼다, ‘팹4’ [뉴스속 용어]국가 신뢰도 높이는 선진국채클럽 ‘WGBI’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top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