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中남성, 성형수술 숨긴 아내에 이혼소송 내더니…

최종수정 2012.10.29 10:50 기사입력 2012.10.28 12:00

댓글쓰기

(출처: 영국 데일리메일)

(출처: 영국 데일리메일)


[아시아경제 장인서 기자] 중국의 한 남성이 아내가 성형수술 사실을 숨긴 채 결혼했다는 이유로 이혼소송을 제기해 거액의 위자료를 받게 됐다.

영국 데일리메일은 지난 27일(한국시간) 중국인 지옌 펑이 올해 초 자신의 아내가 결혼 전 성형수술을 한 뒤 이를 숨기고 결혼했다는 이유로 7만5000파운드(약 1억3000만원)의 위자료를 청구하는 이혼소송을 해 승소했다고 보도했다.
남편 펑 씨는 아내가 과거 성형수술을 했다는 사실을 딸을 낳은 후에야 알게 됐다. 딸이 자신은 물론 아내와도 전혀 닮지 않았을 뿐더러 믿을 수 없을 정도로 못생겼기 때문이다.

딸의 못생긴 외모로 심한 충격을 받은 그는 처음엔 아내의 외도를 의심하기도 했다. 하지만 곧 아내가 결혼 전 성형수술을 했고 그 사실을 자신에게 숨긴 채 결혼한 사실을 알고는 분개했다.

실제로 그의 아내는 남편을 만나기 전 6만2000파운드(약 1억1000만원)를 들여 성형수술을 감행했다. 드라마틱할 정도로 달라진 미모를 지니게 된 아내는 펑 씨와 만나 결혼했고 결혼 후에도 남편에게 그 사실을 알리지 않았다.
펑 씨 부부의 이혼소송을 맡은 중국 법원은 아내가 남편을 속여 결혼한 사실이 인정된다며 이혼과 더불어 남편 펑 씨에게 위자료로 약 1억3000만원을 배상하라는 판결을 내렸다.


장인서 기자 en1302@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