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KDB대우證, 1조원 규모 발전소 건설 협약

최종수정 2012.10.16 20:59 기사입력 2012.10.16 20:59

댓글쓰기

FI모집 자문·주선 등 담당…4개월 검토기간 후 참여 결정

[이코노믹 리뷰 정혜선 ]

KDB대우증권이 1조원 규모에 달하는 바이오매스 발전소 건설 프로젝트 공동개발 협약에 참여한다. 이는 현재 개발 중인 바이오매스 발전소 가운데 최대 규모다.
KDB대우증권과 한국남동발전, 에코프론티어 등이 참여한 한국 컨소시엄은 16일 영국 현지 개발회사인 MGT 파워와 ‘영국 Tees Biomass 발전사업’ 공동개발 협약식을 가졌다. 한국 컨소시엄은 이번 협약을 통해 사업에 대한 우선권을 확보했으며, 4개월간의 검토 기간을 거쳐 사업 참여를 결정할 예정이다.

이번 사업은 영국 티즈항(North Yorkshire Teesport)에 295메가와트(MW)의 전력을 생산하는 발전소를 건설한 후 20여 년간 운영하는 방식으로 전력 판매와 영국 정부 보조금으로 이익을 창출하는 민자 프로젝트다.

한국 컨소시엄의 참여가 확정될 경우 한국남동발전이 최대 주주로 사업관리와 발전소 운영 등을 맡게된다. 에코프론티어는 MGT Power와의 협상을 통해 국내 컨소시엄과의 협업을 유도한다. MGT Power는 2008년부터 프로젝트 관련 사업권과 인허가를 확보한 상태다. KDB대우증권은 재무적투자자(FI) 모집을 담당한다.
김기범 KDB대우증권 사장은 “그간 국내 기업들의 사업기획능력이나 금융투자회사들의 금융주선 역량이 글로벌 경쟁사들에 비해 강점이 많지 않아 프로젝트 확보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국가 신용등급이 AAA(S&P기준)에 달하는 영국에서 현지 기업들과의 경쟁을 극복하고 국내 기업들과 함께 프로젝트를 추진할 수 있는 독점적 권리를 확보했다는 것은 커다란 성과”라고 밝혔다.

특히 “각 기관의 사업성 검토가 완료돼 사업진행이 확정되는 경우 선진국 시장에 공기업과 중소기업, 금융기관 및 개발자가 적절한 역할 분담을 하게돼 성공적인 프로젝트를 추진하는 선도적 사례가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날 협약식에는 김기범 사장과 장도수 한국남동발전 사장, 정해봉 에코프론티어 사장 등과 휴고 스와이어(Hugo Swire) 영국 외교통상부 차관, 스콧 와이트먼(Scott Wightman) 주한영국대사, MGT Power 벤 엘스워스(Ben Elsworth) CEO 등 국내외 인사 40여 명이 참석했다.

<ⓒ 이코노믹 리뷰(er.asiae.co.kr) - 리더를 위한 고품격 시사경제주간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