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im영역

가상 시뮬레이션 프로그램 개발 지원 확대한다

스크랩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인쇄 RSS
[아시아경제 정종오 기자] 가상 시뮬레이션 프로그램 개발을 전담하는 2개의 전문센터가 추가로 선정되고 앞으로 지원이 확대된다.

교육과학기술부(장관 이주호)는 9일 첨단사이언스 교육 허브 개발사업(EDISON, EDucation-research Integration through Simulation On the Net)을 통해 고등교육·연구용 시뮬레이션 프로그램 개발을 전담할 2개 전문센터를 추가로 선정하고 사업에 착수했다고 발표했다.
교과부는 최신 연구개발(R&D) 성과를 활용한 고등교육·연구용 가상실험(시뮬레이션) 프로그램을 개발하고 앞으로 고비용 외국산 시뮬레이션 SW 대체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하기 위해 지난 2011년부터 첨단사이언스 교육 허브 개발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시뮬레이션 프로그램이란 유체이동, 화학, 물리, 생명과학 등의 기본 알고리즘을 전산적으로 해석하고 시뮬레이션으로 가시화하는 것으로 현재 전문센터별로 5~8인의 교수가 프로그램 개발에 참여하고 있다. 개발된 콘텐츠는 온라인상에서 누구나 사용할 수 있도록 개방(http://cfd.edison.re.kr)돼 있다.

2011년 중앙센터인 한국과학기술정보연구원(KISTI)과 열유체전문센터(서울대 외 7개 대학 참여)를 선정했고 2012년에는 나노물리전문센터(KAIST 외 5개 대학), 계산화학전문센터(서울대 외 4개 대학)를 신규 선정해 활용 분야가 확대됐다.
1차 년도인 2011년에는 전산열유체 분야 시뮬레이션 프로그램 28개를 개발해 27개 대학 58개 교과목에서 2000여명이 활용했고 EDISON 경진대회를 통해 교과과정에서 배우기 어려운 기술을 시뮬레이션으로 직접 수행하는 기회를 가졌다.

2012년 2차 년도에는 교과부 주최로 워크숍을 개최해 1차년도 활동을 피드백하고 신규 전문센터의 비전과 향후 계획을 공유했다. 그동안 대학 연구실 자체적으로 필요에 따라 프로그램을 개발해 수업에 활용했던 경우는 있었지만 국가적 차원에서 시뮬레이션 프로그램 개발을 지원하고 인터넷을 통해 이공계 대학(원)생 및 산업체 전문가 등을 포함한 사용자들에게 무료로 제공하는 것은 처음이다.

3개 분야에서 해당 사업을 통해 개발된 프로그램은 2013년에 국내 대학(원)생 4000여명이 60여개의 교과목에 활용할 것으로 보이며, 2016년까지 외국산 SW를 대체할 경우 5000억 원 규모의 경제적 파급효과를 달성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앞으로 EDISON 시스템에 시뮬레이션 프로그램을 70개 이상 탑재하고 플랫폼 성능을 대폭 강화함과 동시에 시공간 제한 없이 고품질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한 기술 개발에도 주력할 예정이다.



정종오 기자 ikokid@
AD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이슈 PICK

  • 돈 없어 못 만나러 간 가족…'시작가 14억' 이중섭 그림 경매 나온다 6급 '충주맨' 보다 높은 신입 해경 연봉 "5000만원보다 업!" 전공의 대표 "수련병원 교수, 착취사슬 중간 관리자"

    #국내이슈

  • 경기 진 선수 채찍으로 때린 팬…사우디 축구서 황당 사건 CNN "미국, 이란 순항미사일·드론 이동 포착"…공격 준비 가능성 '성추문 입막음' 첫 형사재판 앞두고…트럼프 "증언할 것"

    #해외이슈

  • [포토] 만개한 여의도 윤중로 벚꽃 [포토] 윤중로에 활짝 핀 벚꽃 [포토] '봄의 향연'

    #포토PICK

  • 부르마 몰던 차, 전기모델 국내 들어온다…르노 신차라인 살펴보니 [포토] 3세대 신형 파나메라 국내 공식 출시 [타볼레오]'학원차'에서 '아빠차'로

    #CAR라이프

  • [뉴스속 용어]조국혁신당 '사회권' 공약 [뉴스속 용어]AI 주도권 꿰찼다, ‘팹4’ [뉴스속 용어]국가 신뢰도 높이는 선진국채클럽 ‘WGBI’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top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