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경기중기센터 창립15주년 조찬포럼 성황리 개최

최종수정 2018.08.16 12:16 기사입력 2012.07.03 14:34

댓글쓰기


[수원=이영규 기자]경기중소기업종합지원센터 창립 15주년 기념 조찬포럼이 3일 경기도 수원시 이의동 광교테크노밸리에서 3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열렸다.

참석자들은 "경제 양극화를 해소하기 위해서는 강소ㆍ중견기업 육성과 소상공인 자생력강화, 대중소기업 동반성장이 선결돼야 한다"고 입을 모았다.
김동선 중소기업연구원장은 '중소기업의 당면문제와 생존전략 및 정책과제'라는 주제발표에서 "경기지역 중소기업을 육성하기 위해서는 글로벌화를 통한 성장잠재력을 실현하고 산업단지 클러스터를 육성하며, 전략적으로 특화산업을 육성해야한다"고 주장했다.

김 원장은 또 "경제양극화 해소를 위해 불균형, 불공정, 불합리 등 3불 문제를 풀어야 하고, 인력 미스매체와 정부의존형 자금조달, 기술탈취 등 3부족 문제 등도 적극 해결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정인교 인하대 교수는 'FTA와 중소기업'이라는 제목으로 FTA 원산지 기준 및 중소기업의 FTA 활용법 등에 대해 사례를 들어가며 강연, 수출 중소기업들의 호응을 얻었다.
이날 조찬포럼에 참석한 JH테크놀로지의 정유염 대표는 "고민하던 실질적인 문제점에 대해 공유하고 또한 필요한 정보를 얻을 수 있었다"고 말했다.

홍기화 경기중기센터 대표는 "현재 국내 307만개 사업체 중 99.9%가 중소기업인 만큼 중소기업들의 발전을 위한 실질적인 육성 정책이 절실하다"며 "이번 조찬포럼을 통해 나눈 중소기업의 어려움을 정책에 반영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이영규 기자 fortune@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