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문 연 국회, 청와대·검찰發 이슈에 또 다시 '출렁'

최종수정 2012.07.03 12:50 기사입력 2012.07.03 12:5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이민우 기자] 지각 개원한 여야가 임시국회 소집에 합의했다. 정치권은 민간인 불법사찰 국정조사와 내곡동 사저 특별검사 등 쟁점 현안을 처리키로 합의했지만, 청와대와 검찰에서 쏟아내는 대형 이슈에 여의도가 또 다시 출렁이고 있다.

새누리당과 민주통합당은 19대 국회 첫 임시국회를 5일부터 한 달간 열기로 했다. 양당 원내수석부대표는 이같은 내용을 담은 '309회 임시국회 의사일정'에 합의하고 공동으로 임시국회 소집요구서를 제출했다고 2일 밝혔다. 이한구 새누리당 원내대표는 3일 국회에서 원내대표회의를 열어 "가까스로 개원한 국회의 과제는 정상적으로 운영하는 것"이라며 "준법국회가 되도록 하나하나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개원의 발목을 잡았던 현안들은 아직 걸음마 단계지만 발걸음은 뗐다. 여야는 3일 각각 원내대책회의를 열고 민간인 사찰 국정조사 특위 인선과 조사 대상ㆍ증인신청 등을 둘러싼 물밑 접촉을 벌일 예정이다. 또 대통령 내곡동 사저부지 헐값매입 관련 특검법을 마련하기 위해 여야 각각 2명으로 협의체를 구성키로 했다.

대법관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회는 구체적인 일정을 정하지 않았지만 조속한 시일 내 구성키로 합의했다. 이석기ㆍ김재연 통합진보당 의원에 대한 자격심사도 이번 회기 내 처리를 위해 노력키로 뜻을 모았다.

풀려가던 실타래는 또 다시 청와대에서 불거진 대형 이슈에 다시 엉켜버렸다. 한일 정보협정 밀실 추진 논란이 불거지자 여당은 신중론을 펼쳤지만 민주통합당은 청와대와 여권의 공동책임론을 들고 나왔다. 대통령의 대국민사과와 국무총리 불신임안 처리까지 추진하겠다며 초강경 입장을 밝혔다. 청와대는 추진 과정을 강하게 질타했지만 재추진 의사를 표명해 여야 대치는 계속될 것으로 전망된다.
검찰의 저축은행 로비와 관련한 정치권의 후폭풍도 거세다. 이상득 전 새누리당 의원이 3일 서울 서초동 대검찰청에 출석해 조사를 받았다. 박용진 민주통합당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을 통해 "검찰은 개인비리와 알선수재에 제한해 수사하려 한다"며 "수사의 핵심은 2007년 대선 자금의 조성과 사용처에 밝혀야 한다"고 주장했다. 새누리당에서는 "실체적인 진실 밝히기 위해서 객관적인 법의 잣대와 기준으로 공정하고 신속하게 수사 이뤄지길 바란다"며 선긋기에 주력했다.

여야는 이처럼 철저한 수사를 촉구하면서도 대선 정국에 미칠 파장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정두언 새누리당 의원과 박지원 민주통합당 원내대표를 포함한 20여 명의 수사리스트도 존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 전 의원을 시작으로 검찰의 칼바람이 여의도 정가에 몰아칠 것이란 전망이다.


이민우 기자 mwlee@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