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공정위, 이마트 조사… '수수료 낮춰라'

최종수정 2012.07.03 13:45 기사입력 2012.07.03 10:37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박연미·이윤재기자] 공정거래위원회가 2일 서울 성수동 이마트 본사를 현장조사했다. 이마트 관계자는 3일 "하루 전 성수동 본사에 공정위 조사인력 10여명이 다녀갔다"고 확인했다. 김동수 위원장이 역점사업으로 추진해온 유통업체 판매수수료 인하가 현장에선 제대로 지켜지지 않는다는 민원때문이다. 일부 납품업체들은 이마트가 수수료 인하를 약속한 뒤 수수료가 내려간 업체의 물건은 받지 않거나 판촉비를 부풀리는 방식으로 꼼수를 부리고 있다고 주장했다.

판매수수료는 매출에 따라 입점업체 혹은 납품업체가 유통업체에 내는 일종의 자릿세다. 수수료율이 높으면 매출액이 올라가도 납품업체의 순이익은 줄어든다. 유통업체에 넘겨주는 몫이 커져서다. 김 위원장은 2010년 취임 직후 "대형 유통업체의 수수료가 평균 50%를 웃도는 것으로 파악됐다"면서 "유통 수수료 인하로 중소 남품업체의 숨통이 트이게 하겠다"고 약속했다.
공정위의 압박에 따라 대형 유통업체들은 지난해 자율 협약의 형태로 수수료 인하에 합의했다. 백화점과 대형마트, TV 홈쇼핑 업체들은 판매수수료를 최대 7%포인트까지 낮추기로 했다. 올해 4월에는 면세점도 이 대열에 합류해 최대 11%포인트까지 수수료를 낮추겠다고 공언했다.

공정위는 유통업체 수수료 인하를 하반기 중점 추진과제로 삼고 이달 중 대형마트 3사와 백화점 3사, TV홈쇼핑 5개사의 판매수수료를 다시 조사해 발표하겠다고 밝혔다. 4분기에는 불공정 관행을 뿌리뽑을 종합대책도 내놓을 예정이다.

하지만 유통업계 관계자들은 "공정위가 홈플러스와 롯데마트, 이마트 순으로 대형마트를 표적삼아 서면 및 현장조사를 벌이고 있다"면서 "시장에서 정하는 판매수수료를 공권력을 동원해 낮추겠다는 발상 자체가 건강하지 않다"고 비판했다. 또 다른 관계자도 "요즘은 공정위 말이 곧 법인 세상"이라면서 "강제휴무에다 소비둔화로 어려움을 겪으면서도 일자리 만들기에 앞장서온 대형마트를 범죄집단 취급하고 있다"고 반발했다.
박연미 기자 change@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