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3분기 기업 자금사정 어렵다"

최종수정 2012.07.02 11:00 기사입력 2012.07.02 11:00

댓글쓰기

기업자금사정지수 추이(자료:대한상의)

기업자금사정지수 추이(자료:대한상의)

[아시아경제 오현길 기자]3분기 기업 자금사정이 다시 어려워질 전망이다.

2일 대한상공회의소가 최근 전국 500개사를 대상으로 3분기 기업자금사정지수(FBSI)를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3분기 전망지수는 전분기보다 3포인트 하락한 89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작년 2분기(102)부터 올해 1분기(79)까지 내림세를 보였던 지수가 2분기 ‘92’로 반등했지만 한 분기만에 다시 하락세로 돌아선 것이다.

이들은 자금사정 악화 이유로 ‘매출감소’(68.6%)를 꼽은 기업이 가장 많았고 ‘수익성 감소’(17.0%), ‘제조원가 상승’(11.4%), ‘대출 축소’(3.0%) 등의 순이었다.

기업규모별로 대기업(103)은 전분기(102)에 비해 다소 상승한 반면 중소기업(87)은 전분기(90)에 비해 하락할 것으로 전망됐다. 업태별로는 비제조업(90)보다는 제조업(89)의 자금사정이 상대적으로 좋지 않을 것으로 나타났다.
자금조달 시장의 3분기 전망치는 ‘94’로 기준치(100)를 밑돌았다. 항목별로는 회사채, 기업어음, 주식, 은행이 각각 ‘95’, 제2금융권은 ‘94’로 모두 기준치에 못 미쳤다. 기업어음의 경우 다른 항목 보다 하락폭(100→ 95)이 컸다.

자금수요 상황은 ‘101’로 나타났고 시설자금 ‘101’, 운전자금 ‘101’, 부채상환자금 ‘100’으로 전망됐다. 재무상황은 ‘91’로 전망됐고 수익성은 ‘91’, 현금성 자산은 ‘100’으로 조사됐다.

자금조달과 관련한 애로사항으로는 ‘금리부담’(38.1%), ‘매출채권 회수 부진’(32.6%), ‘까다로운 신규대출 및 만기연장’(15.3%), ‘외환 변동성 확대’(12.8%), ‘정부의 자금지원 축소’(0.6%), ‘어음 할인 부진’ (0.6%) 등을 차례로 답했다.

권혁부 대한상의 금융세제팀장은 “유로권의 불안지속과 중국의 성장둔화 등으로 인해 하반기 세계경제 전망도 그리 밝지 않다”며 “경쟁력 있는 중소기업들이 자금조달에 어려움을 겪지 않도록 총액대출한도 확대, 시설 및 운전 자금 지원 등 정부의 정책적 배려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한편 기업자금사정지수는 기업들의 자금흐름을 수치화한 것으로 100을 넘으면 전 분기보다 해당 분기의 자금 사정이 나아질 것으로 예상하는 기업이 더 많다는 것을 뜻하며, 100 미만이면 그 반대다.


오현길 기자 ohk0414@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