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7월과 함께 '정치'도 열렸다

최종수정 2012.07.02 12:00 기사입력 2012.07.02 12: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효진 기자] 7월과 함께 '정치'가 열렸다. 공전중이던 국회는 2일 의장단 선출을 기점으로 개원했고 야권은 대선 이슈선점 다툼의 신호탄을 쏘아올렸다. 박근혜 전 새누리당 비상대책위원장도 대선캠프를 가동하며 가세했다. 세종시는 출범과 동시에 '정치적 요충지'로 떠오르는 분위기다.

여야는 이날 본회의를 열어 강창희 의장(새누리당), 이병석(새누리당)ㆍ박병석(민주통합당) 부의장을 선출했다. 국회는 임시회가 열리는 오는 5일까지 대법관 후보자 인사청문특별위원회 및 민간인 불법사찰 국정조사 특별위원회를 구성하는 것으로 첫 일정을 시작한다.
오는 9일에는 상임ㆍ특별위원회가 구성된다. 대선을 앞둔 터라 위원장직을 둘러싼 여야 의원들의 물밑 경쟁이 뜨겁다.

대선 정국에 직접적인 영향을 미칠 법제사법위원장으로는 민주당 박영선 의원이, 방송사 파업 사태를 다룰 문화체육관광방송통신위원장으로는 주호영ㆍ한선교ㆍ장윤석ㆍ김태환 의원(이상 새누리당) 등이 거론된다.

민주당이 지난 1일 '서울대 폐지론'을 들고나오면서 대선 이슈 경쟁도 본격화됐다. 서울대 학부를 사실상 폐지하고 서울대와 지방 국공립대를 통합하자는 이 구상은 당론 차원의 대선 공약이다.
대선 출마를 선언한 손학규 상임고문, 조경태 의원이 이미 비슷한 공약을 제시한 바 있어 향후 '서울대 이슈'가 뜨거운 감자로 떠오를 전망이다.

민주당의 이런 행보는 지난 4ㆍ11총선에서 주요 담론과 이슈를 새누리당에 선점당해 선거에서 졌다는 반성과 분석의 결과로 보인다. 표심과 직결되는 교육 이슈, 특히 교육정책 수립의 대전제인 서울대 문제로 '치고 나간다'는 인상이 짙다.

'속도전'에서 다소 뒤진 박근혜 전 위원장은 내주 초쯤 대선 출마를 공식 선언하고 본격적인 정책 대응에 나설 것으로 보인다.

2일부터 공식 가동된 박 전 위원장의 여의도 캠프는 '국민행복'이라는 핵심 메시지와 동시에 경제민주화와 복지 이슈를 아우르고 선명성을 확보할 수 있는 정책구상을 선언문에 담기 위한 막판 조율 작업에 치중하고 있다.

홍사덕 전 의원과 함께 캠프의 좌장을 맡은 김종인 전 비대위원은 2일 MBC 라디오 방송에서 "여야가 1대1로 대결한다면 그 싸움은 절대로 쉽지가 않다"는 말로 각오를 다졌다.

지난 1일 출범한 세종시는 출범과 동시에 정치적 상징성을 입었다. 이 지역은 여야를 관통하며 갖가지 복잡한 이해관계를 만들어낸다.

야권의 유력 대선주자인 문재인 민주당 상임고문은 세종시에 국회 분원과 청와대 제2집무실을 설치해 행정중심도시로 발전시키겠다는 공약을 이날 제시했다.

이는 대선출마 선언 뒤 첫 번째 정책발표였다. 참여정부의 '행정수도 이전' 밑그림과 맥이 닿는다.

이 지역의 초대 국회의원은 이해찬 민주당 대표다. 세종시는 동시에 '박근혜 원칙론'의 상징과도 같은 곳이다. 박 전 위원장 측이 출마선언 장소 가운데 하나로 세종시를 검토한다는 말이 나오는 것도 이 때문이다. 충청권은 대선 승리의 최대 변수인 지역이기도 하다.


김효진 기자 hjn2529@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