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경험생명표 조정 7월 적용,,연금보험 수령액 최대 5% 감소

최종수정 2012.07.02 08:35 기사입력 2012.07.02 08:35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조태진 기자]이달부터 연금보험의 월 수령액이 개편된 경험생명표가 적용되면서 최대 5%가량 줄어든다. 보장성보험은 보험료가 10% 가까이 내리거나 3%까지 오른다.

2일 금융감독원과 보험업계에 따르면 7월부터 기대수명이 늘어난 '7차 경험생명표'가 적용됨에 따라 연금보험의 보험금 수령액이 기존 고객보다 2~5% 줄어든다. 연금보험 수령액을 종전대로 받으려면 보험료를 더 내야 한다.
보험금 수령액 감소는 개편된 경험생명표가 적용되기 때문이다. 경험생명표란 기대수명이나 발병확률 등에 대한 경험적 통계수치다.

하지만 보험사들은 올 2~6월 즉시연금에 가입한 고연령층 중 7차 경험생명표 적용으로 연금액이 줄어들어 불리해진 가입자들에게는 기존의 연금액을 적용하기로 했다.

삼성생명 관계자는 "평균 생존기간이 늘어나 매월 받는 연금액이 줄어드는 결과가 됐다"며 "그러나 평생에 걸쳐 받는 연금액 규모가 줄어들지는 않는다"라고 설명했다.
각종 질병ㆍ상해 등을 보상하는 보장성보험도 경험생명표 개편과 예정 이율 인하로 인해 보험료가 최대 3% 까지 올랐다.

교보생명은 이달부터 보장성보험료를 2∼3%, 대한생명도 1~2% 인상했다. 삼성생명은 지난 5월 일부 보장성보험료를 3∼4% 올렸다.

생보업계 빅3의 보험료 조정으로 중소형 생보사들도 이와 비슷하거나 조금 낮은 수준에서 보험료를 책정할 전망이다.


조태진 기자 tjjo@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