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민간·국책 연구소 "하반기 '상저하중', 연간 3% 초반 성장"

최종수정 2018.09.11 15:02 기사입력 2012.07.02 07:37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혜원 기자] 국내 13개 민간 및 국책 경제 연구소가 올 하반기 경제 성장 패턴을 '상저하중(上低下中)'으로 예측했다. 연간으로는 지난해(3.6%)보다 낮은 3%대 초반의 성장에 그칠 것으로 내다봤다.

하반기 경제의 최대 이슈로 연구소장 전원은 '유로 재정 불안'과 '가계 부채'를 꼽았다. 수출과 내수 모두 성장의 돌파구를 찾기 위한 정책적 뒷받침이 필요하다는 얘기다.
홍석우 지식경제부 장관은 2일 오전 서울 JW메리어트 호텔에서 13개 민간 및 국책 경제 연구소장과 간담회를 열고 경제 전망에 대해 논의했다. 간담회에는 삼성경제연구소, LG경제연구소 등 8개 민간 연구기관과 산업연구원, 한국개발연구원 등 5개 국책 연구기관이 참여했다.

홍 장관은 이 자리에서 "경제에 영향을 미치는 대외 변수가 갈수록 많아지면서 업계가 직면하는 불확실성도 커지고 있다"며 "경제 환경의 적기 점검을 통해 불확실성을 줄이기 위한 정부와 연구계의 공동 노력이 중요한 시점"이라고 강조했다.

경제 연구소는 대외 여건의 완만한 개선, 지난해 하반기 성장 둔화에 따른 기저효과 등으로 하반기 성장률이 상반기보다 소폭 상승하는 '상저하중'의 흐름을 보일 것으로 전망했다. 하지만 전체적으로는 지난해(3.6%)보다 낮은 3%대 초반의 성장에 그칠 것으로 봤다. 연구소의 올해 경제 성장률 전망치는 2.9~3.6% 수준이다.
유로존 이슈는 관련국 상황에 따라 다양한 시나리오로 전개될 수 있다는 점을 감안해 개별 국가에 대한 예측과 맞춤형 대응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해외 주요 이슈로는 중국의 경착륙 우려, 미국의 회복세 주춤, 이란 제재의 영향 등을, 국내에선 부동산 경기 부진, 안정적 정책 운용(통화ㆍ금리ㆍ외환)을 제시했다.

또 지속적인 글로벌 경제 불확실성이 유가 하락 및 환율 상승 압력으로 작용할 가능성이 커 하반기 유가는 90달러대 초중반 수준을, 환율은 1100원대 중반을 유지할 것으로 전망했다.

산업별로는 대내외 수요 위축으로 자동차, 석유화학 등 주력 산업의 수출과 생산이 다소 둔화할 가능성이 있으나 스마트 기기의 견고한 수요와 런던 올림픽 특수를 바탕으로 IT 분야의 업황 개선이 기대되는 점은 긍정적 요인으로 분석됐다.

지경부는 내달 '30대 그룹 간담회'를 열어 연초 계획했던 투자ㆍ고용의 추진 상황을 파악하고 업종별 대표 기업 현장을 순차적으로 돌아보는 한편 업계, 연구계, 언론계 등과의 정책 토론회를 여는 등 하반기 실물경제 동향 점검에 힘쓰겠다고 밝혔다.



김혜원 기자 kimhye@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김혜원 기자 kimhye@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