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대우조선, 세계 최대 페리선 띄워

최종수정 2012.05.29 16:00 기사입력 2012.05.29 16:00

댓글쓰기

▲대우조선해양이 건조한 세계 최대 규모 페리선 '타니트'호의 시운전 모습.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박민규 기자] 대우조선해양은 29일 세계 최대 페리선의 명명식을 옥포조선소에서 가졌다고 밝혔다.

튀니지 국영선사인 코투나브와 지난 2010년 약 3억달러에 수주계약을 맺은 이 배는 길이 210m, 폭 30m로 현재 전세계에서 운행 중인 페리선 중 가장 크다. 814개의 선실과 최대 3200명의 승객을 비롯해 285명의 승무원, 1060대의 자동차를 싣고 27.5노트(약 시속 51㎞)의 속력으로 운항할 수 있다.
또한 3개의 층에 걸친 약 1만1000㎡에 달하는 승객 편의 공간을 마련해 쇼핑센터·유아 놀이시설·식당·수영장·나이트클럽·인터넷 카페 등을 갖추고 있다.

특히 전 세계 여객선 최초로 국제안전협약(SRTP)를 준수해 침수나 화제 등 긴급상황 발생 시 승객과 선박을 보호하기 위해 메인엔진과 발전기 등 항해와 관련된 주요 장비들이 각각 2개씩 설치돼 있다. 운항 중 문제가 발생하더라도 다른 장비를 활용할 수 있도록 한 것이다.

대우조선은 이번 페리선의 성공적인 건조로 그동안 그리스 아테네 등에 한정돼 있던 기존 여객선 시장을 넘어 북아프리카 시장에 최초로 진출하는 성과를 거뒀다.
대우조선 관계자는 "이번에 건조한 페리선 '타니트'호는 세계 유수의 여객선 전문 조선소와의 경쟁 입찰에서 계약을 성사시킨 것"이라며 "건조 기술 및 인테리어 능력 등 종합적인 여객선 건조 능력을 인정받아 향후 크루즈선 시장의 진출도 기대할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지난해 3월 강재절단식을 시작한 이후 14개월간의 건조과정을 거치고 이번에 명명식을 갖게 된 타니트호는 오는 31일 코투나브에 인도된다. 지중해 여객 운송 성수기(6~9월)에는 튀니지→프랑스·이탈리아 정기 항로에 투입되고 비수기 때는 바다를 유람하는 크루즈 관광 용도로 이용될 예정이다.


박민규 기자 yushin@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포토갤러리

  • [포토] 화사, 뭘 입어도 '핫' [포토] 제시 '강렬한 카리스마' [포토] 현아 '명품 각선미'

    #국내핫이슈

  • [포토] 카리나 '치명적 미소' [포토] 제시카 '시크한 아우라' [포토] 노제 '시크한 미모'

    #연예가화제

  • [포토] 노제 '인형같은 미모' [포토] 고현정 '독보적인 아름다움' [포토] 제니 '일상이 화보'

    #스타화보

  • [포토] 클라라 '파격 시스루' [포토] 손미나 "운동의 맛" [포토] 클라라 '독보적 S라인'

    #몸매종결자

  • [포토] 킴 카다시안 '넘사벽 카리스마' [포토] 킴 카다시안 '파격적 패션' [포토] 킴 카다시안 '매혹적인 비키니'

    #해외스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추천 연재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