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넝쿨당' 조윤희 양파녀 등극 "벗길수록 숨은 매력"

최종수정 2012.05.14 12:21 기사입력 2012.05.14 12:21

댓글쓰기

조윤희 양파녀 등극(출처 : KBS2 방송캡쳐)

조윤희 양파녀 등극(출처 : KBS2 방송캡쳐)


[아시아경제 박충훈 기자]최근 인기리에 방영중인 KBS2 드라마 '넝쿨째 굴러온 당신('넝쿨당')에서 소년같은 중성적 매력을 뽐내고 있는 조윤희가 화제다.

네티즌은 조윤희가 벗길수록 새로운 매력을 발산하는 양파같다 하여 '양파녀'라는 별명을 붙였다.
조윤희는 극중 엄청애(윤여정 분)의 둘째딸이자 차윤희(김남주 분)의 시누이 '방이숙'으로 등장한다. 가구 공방 직원으로 여성이 드문 '목수'의 길을 가고자 하는 억척스런 캐릭터이다.

그녀는 목수 일에 이어 천재용(이희준 분)의 레스토랑에 일하게 되면서 고장난 의자를 고치는 등 척척 일을 해내며 시청자들의 눈길을 끌었다.

일 뿐 아니라 사랑에 있어서도 당당하다. 조윤희는 고집이 세지만 형부와 그의 불륜녀에 맞서 통쾌한 한방을 날리는가 하면 첫 사랑의 약혼녀가 들러리를 서달라고 하자 단호하게 거절하는 등 할말은 하는 캐릭터로 자리 잡았다.
더불어 조윤희는 두 남자의 사랑을 한번에 받으며 극중 유일한 '삼각관계' 러브라인에 대한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보이시한 매력만 있는 줄 알았더니 점점 여성스러운 면도 두드러져 '양파녀'로서의 매력이 한결 돋보인다는 것이다.


박충훈 기자 parkjovi@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