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日 올 여름 전력난 극심할 듯"

최종수정 2012.05.14 11:30 기사입력 2012.05.14 10:39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나주석 기자]간사이전력(關西電力) 등 일본의 주요 전력회사들이 올 여름 원자력 발전소의 추가 가동이 없을 경우 전력 부족에 직면할 것으로 보인다.

블룸버그통신은 14일 일본정부 패널을 인용해 간사이전력의 경우 최고 14.9%의 에너지 부족사태에 직면할 수 있다고 전했다. 간사이전력은 일본 전력회사 중에서도 원전에 대한 의존도가 가장 큰 곳이다. 규슈전력(九州電力), 홋카이도전력(北海道電力)의 경우 각각 최대 2.2%와 1.9%의 전력이 부족할 것으로 예상됐다.
일본 정부는 원자력 발전소 점검 등의 이유로 원전 가동이 중단됨에 따라 전력 수급 사황을 점검했다. 이 점검 결과에 따르면 일본 정부는 순환 정전 등을 포함한 에너지 절약 방안을 결정해야만 한다.

보고서에 따르면 발전회사들이 안정적인 전력을 공급하기 위해서는 최소한 3% 이상의 예비전력이 있어야 한다. 도쿄발전(東京電力) 및 4개 발전소의 경우에는 이 같은 기준을 했다고 통신은 전했다.
나주석 기자 gonggam@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