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구하라의 은밀한 부분만 확대?…日 잡지 표지사진 논란

최종수정 2012.05.14 06:53 기사입력 2012.05.14 06:53

댓글쓰기

(출처: 온라인 커뮤니티)

(출처: 온라인 커뮤니티)


[아시아경제 조인경 기자] 일본의 한 연예잡지가 그룹 카라의 구하라가 찍힌 사진을 표지 모델로 사용하면서 엉뚱한 부분을 확대해 논란이 일고 있다.

최근 온라인에서는 구하라의 모습이 실린 일본 잡지의 표지 사진이 올라왔다. 사진 속 구하라는 치마를 입고 의자에 앉아 있는데, 문제는 잡지 하단에 구하라의 치마 사이로 비치는 허벅지 부분을 크게 부각시켜 놓은 것.
보기에도 민망할 뿐 아니라 도대체 왜 해당 부분을 확대했는지 이해할 수 없는 편집에 국내 네티즌들이 크게 분노했다.

사진을 본 네티즌들은 "어이 없다, 이게 뭐하는 짓이냐", "무개념이다", "잡지 편집자가 변태인가 보다" 등 과격한 반응까지 보이고 있다.
조인경 기자 ikjo@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