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떠나는 공무원들에게 안희정 지사가 한 마지막 말은

최종수정 2012.05.01 01:01 기사입력 2012.04.30 18:27

댓글쓰기

30일 연기군청서 대화 소통 시간, “세종시 발전 시키는 공부해야 한다. 모두가 세종대왕이 되자”

30일 안희정 충청남도지사가 오는 7월1일 충남도에서 세종시로 소속이 바뀌는 연기군공무원들과 대화를 나눴다.

30일 안희정 충청남도지사가 오는 7월1일 충남도에서 세종시로 소속이 바뀌는 연기군공무원들과 대화를 나눴다.


[아시아경제 이영철 기자] 오는 7월1일 세종시 출범으로 충남도에서 세종시로 소속이 바뀌는 연기군공무원들에게 안 지사가 마지막 당부를 했다. 모두가 세종대왕이 돼서 세종시를 발전시켜달라는 주문이다.

안 지사는 30일 연기군청에서 군청공무원들과 만난 자리에서 “연기군공직자로서 충남을 함께 이끌어줬던 선·후배공직자들께 도지사로서 다시 한 번 감사인사드린다”며 “연기군이 세종시로 출범하는데 있어 필요한 충남도의 준비와 응원이 있다면 아낌 없이 열심히 마지막까지 챙겨 잘 출발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안 지사는 “연기군공무원들은 대한민국의 균형발전과 신행정수도로 발전할 이 도시를 관리할 공직자들”이라며 “연기군공직자와는 다르다. 이 도시가 어떻게 해서 대한민국의 행정중심복합도시로 잘 발전할 것인가에 대해 많은 전략과 고민이 세종시공직자들의 목표에 딱 들어가 있었으면 좋겠다”고 당부했다.

연기군이 광역자치시로 커지면서 부족한 인원도 많다. 구체적인 행정조직이 마련되지 않았으나 50여명 이상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

안 지사는 “(세종시 출발로) 이별 아픔의 시간을 겪는다. 이런 것 없었으면 충남도로 계속 살면 되는데 7월1일부로 헤어진다. (여러분에게) 정말 필요한 건 왜 세종시가 출범하게 됐는지 그 역사적 연원에 대해 능통하고 정통해야 한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안 지사는 연기군공무원들에게 ▲세종시는 대한민국 균형발전의 상징도시 ▲행정중심도시, 가장 효율적이고 효과적인 도시기능이 이뤄지도록 도시발전 ▲도시, 문화, 관행적 호환성이 전국 국민에게 열려있는 도시 ▲연기군이나 충남도가 아닌 대한민국의 세종시가 되길 당부하고 “개방된 마음과 개방적 업무형태가 꼭 있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안 지사는 이어 화석연료시대가 아닌, 에너지 기후변화에 맞춰 만들어지는 도시답게 세종시 도시계획에 들어선 새 변화를 더 발전시키길 당부했다.

안 지사는 “도시건축이면 도시건축, 복지면 복지, 농정이면 농정대로 어떻게 해야 새 21세기 문명사적 변환기의 도시건설이 돼야 하는지 고민해보자”며 “모두가 한글창제했던 세종대왕이 되자”고 요구했다.


이영철 기자 panpanyz@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