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단독] 청와대 "미국산 쇠고기 100% 검역하겠다"

최종수정 2012.04.30 13:02 기사입력 2012.04.30 10:51

댓글쓰기

고위관계자 "국민 불안감 남아있다면 모든 쇠고기 검역"

단독[아시아경제 조영주 기자] 청와대가 수입되는 모든 미국산 쇠고기에 대해 100% 검역을 실시하는 방안을 검토중이다.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30일 아시아경제와의 전화통화에서 "미국산 쇠고기에 대해 수입과정에서 100% 검역을 실시하는 방안을 농림수산식품부와 검토하겠다"면서 "이는 국민들이 갖고 있는 미국산 쇠고기에 대한 불안감을 감안한 것"이라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농림수산식품부에서 지난 27일 50%까지 검역비율을 올리기로 했고, 이 정도만 해도 사실상 수입 쇠고기 안전문제에는 전혀 지장이 없다고 판단하고 있다"며 "그래도 국민들에게 조금이라도 불안감이 남아있다면 모든 미국산 쇠고기에 대해 검역을 실시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검역을 확대함에 따라 검역과정에서 보관하는 기간이 길어지겠지만 기술적으로 큰 어려움이 있는 것은 아니다"면서 "미국산 젖소의 광우병 발병 이후 국내 미국산 쇠고기 판매가 급감했기 때문에 검역기간이 길어져도 소비자들에게 불편이 생기지는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최금락 청와대 홍보수석은 검역중단 논란에 대해 "검역주권을 갖고 있는 정부로서 검역중단이나 수입중단을 조치할 수 있지만, 그런 조치가 국제규범이나 상식적으로 타당한 조치인지 여부는 다른 문제"라며 "정치권이 검역중단을 말하는 것은 이해하지만 지금으로서 검역중단은 과도하다"고 전했다.
최 수석은 "수입되는 쇠고기에 대해 검역을 최대한 강화하고, 조사단을 (미국 현지에) 보내는 만큼 새로운 상황이 되기 전까지는 검역중단 등의 조치를 취하지 않을 것"이라고 알렸다.

최 수석은 2008년 '광우병 발생시 수입중단' 광고 논란과 관련해 "2009년 입법화 할 때 국회가 가축전염병예방법을 개정하면서 광우병 걸렸다고 즉각 수입중단을 할 수 있느냐라며 과도한 조치라고 해서 '국민건강 위험해지면 정부가 검역중단도 할 수 있다'고 법을 만들었다"며 "쇠고기 안전 문제가 본질이라는 점을 언론에서 이야기 해줘야 한다"고 밝혔다.

농림수산식품부는 이날 미국 광우병 발병에 대한 조사를 벌일 민관합동조사단을 현지에 파견했다. 조사단은 주이석 농림수산검역검사본부 동물방역부장을 단장으로 학계, 소비자단체 대표 등 9명으로 구성됐으며, 다음달 9일 귀국한다.

이들은 미국 농무부를 방문해 광우병 발생과 관련한 역학조사 및 정밀검사 상황을 점검하고, 광우병에 걸린 젖소의 나이를 10년7개월로 밝힌 경위와 비정형(BSE) 광우병으로 판정한 근거 등에 대해 살펴볼 예정이다.


조영주 기자 yjcho@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