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광우병 민관합동조사단 내일 美 출국(종합)

최종수정 2012.04.30 06:09 기사입력 2012.04.29 18:39

댓글쓰기

서울대 유한상 교수, 전성자 소비자교육원장 등

[아시아경제 지연진 기자]정부가 미국 광우병 발병과 관련해 미국 현지조사를 벌일 민관합동조사단을 30일 미국으로 보낸다.

농림수산식품부는 29일 "미국 소해면상뇌증(BSE, 광우병) 발생과 관련해 우리나라로 수출되는 쇠고기의 안전성을 직접 확인하기 위해 내일 조사단을 파견한다"고 밝혔다.
조사단은 학계와 소비자단체, 유관단체, 농림수산식품부 및 농림수산검역검사본부 관계자 등 9명으로 구성됐으며 검역검사본부의 주이석 동물방역부장이 단장을 맡았다.

민관에선 학계측 대표로 서울대 수의학과 유한상 교수, 소비자단체에선 전성자 소비자교육원장, 대한수의사회 김옥경 회장이 참여한다.

조사단은 미국 농무부를 방문해 이번 광우병 발생과 관련한 역학조사 및 정밀검사 상황을 점검하고, 미국의 BSE예찰현황을 확인한다.
또 광우병에 걸린 젖소의 나이를 10년7개월로 밝힌 경위에 대해 확인하고, 미국이 이 젖소에 대한 비정형(BSE)로 판정한 근거와 이 젖소가 렌더링시설(사체처리시설)에서 어떻게 처리됐는지 살펴본다.

농식품부는 "농장과 도축장 및 육가공장을 방문해 쇠고기에 대한 안전관리 상황과 반추동물용 사료 제조 및 관리실태를 전반적으로 조사할 것"이라며 "발생농장 방문은 농장주의 동의가 필요한 사안인 만큼 현재까지 동의를 받지 못한 상태지만 마지막까지 현장방문이 이뤄지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지연진 기자 gyj@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