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김한길 "盧, 역할분담론 봤다면 혀를 찰 일"

최종수정 2012.04.29 15:12 기사입력 2012.04.29 12:18

댓글쓰기

김한길 "盧, 역할분담론 봤다면 혀를 찰 일"
[아시아경제 김승미 기자]민주통합당 김한길 당선자는 이해찬 상임고문이 당 대표를, 박지원 최고위원이 원내대표를 맡는 역할분담론에 대해 "노무현 전 대통령이 생전에 이런 상황을 봤다면 혀를 찰 일"이라고 주장했다.

29일 중앙선데이와 인터뷰에 따르면 김 당선자는 "원내대표는 비노(비노무현) 또는 호남에서 당 대표는 친노 또는 충청에서 한다는 식의 발상은 과거 회귀적"이라며 이같이 비판했다.
그는 "일을 가장 잘할 만한 유능한 사람이 그 자리에 앉는 것, 그래서 정정당당해야 한다는 게 노무현 정신이다. 계파나 지역을 따지지 않고 '국민이 이 사람을 좋아할 것이다'라고 판단해서 뽑아야하는데 밀실합의로 하면 이는 노무현 정신에 반하는 주장"이라며 "이번에 초선이 된 50여명분의 우리당 의원들에게 처음부터 줄 세우기 훈련을 시키려 하나"고 반문했다.

그는 또한 "총선 실패의 원인 중 하나가 계파 공천이었다. 공천이 계파간의 힘겨루기 장이었다"며 "총선 실패를 극복하려면 먼저 친노와 비노 명찰을 떼어네고 하나의 명창을 들고갔어야 했다. 그런데 여전히 그 명찰을 달고서 '우리 둘이 화해하면 된다' 식의 답이 아니다"고 말했다.

'이해찬-박지원 연대'를 지지하는 문재인 당선자에 대해서도 "정말 많은 장점을 가지신 분 "이라며 "그런데도 요즘 진행되는 상황을 보니 문 당선인에게 영향을 미칠까봐 걱정된다. 원내대표 경선을 놓고 문 당선인을 함께 거론해선 적절치 않다. 문 당선인은 우리가 소중하게 보호할 자산이다. 그분을 자꾸 끌어들이는 이들은 생각이 없는 분 들"이라고 꼬집었다.
김승미 기자 askme@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