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민주, '맥쿼리 9호선 특혜' 청문회·국정조사 추진키로

최종수정 2012.04.20 14:50 기사입력 2012.04.20 14:5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승미 기자]민주통합당이 호주계 금융회사인 맥쿼리인프라 펀드의 지하철9호선 특혜 의혹에 대한 19대 국회 청문회와 국정조사를 촉구했다.

김진표 원내대표는 20일 서울 영등포 당사 당사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지하철 9호선과 우면산 터널에 투자한 맥쿼리인프라펀드에 대해 19대 국회에서 청문회와 국정조사를 밝혀야 한다"고 밝혔다.
김진표 원내대표는 "국민의 혈세가 투입된 국가기관망 사업을 구간 구간 끊어내어 민영화하는 것은 외국투기자본, 외국재벌들에 대한 막대한 폭리를 보장하면서 99% 시민과 중산층에는 요금 폭탄만 떠안길 우려가 크다"고 지적했다.

우면산 터널 의혹에 대해서도 "맥쿼리 펀드에 대해서 최근 언론에 보도된 것만 보더라도 지하철 9호선 특혜 뿐 아니라 우면산 터널에서도 특혜 의혹이 제기되고 있다"며 "지난해에 우면산 터널의 영업이익이 170억원이 났는데 이자비용으로 123억원을 물어줘야 했다"고 말했다.

김 원내대표는 "맥쿼리는 이뿐 아니라 전국 8도 14개 교통망 사업에 1조7000억원 정도를 투자했는데 지난해에만 1628억원의 이자수익을 올렸다"며 "이 정도면 맥쿼리는 MB정권이 공인한 고리대금 사업자 아니냐는 인터넷 비판이 일리있는 것 아니냐"고 말했다.
그는 "이 문제와 관련해 지금이라도 이명박 대통령은 한 점 의혹 없이 국민 앞에 진실을 밝혀야 할 것이고 박근혜 위원장도 맥쿼리 특혜의혹에 대해서 분명한 새누리당의 입장을 밝혀 줄 것을 요청한다"고 말했다.


김승미 기자 askme@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