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도시형 생활주택 증가에 국민기금 지원도 급증

최종수정 2012.04.20 14:01 기사입력 2012.04.20 14:01

댓글쓰기

올 1분기에만 2만3천가구 인허가.. 기금지원액 1천억 넘어서

[아시아경제 진희정 기자]도시형 생활주택 공급이 늘어나며 시설자금으로 지원되는 국민주택기금 규모도 커지고 있다. 1분기에만 1050억원의 기금이 지원됐다. 작년 전체 기금지원액의 절반 가까운 실적을 기록했다.

20일 국토해양부에 따르면 지난 3월중 도시형 생활주택 인허가 물량은 총 9010가구로 나타났다. 이에따라 1월부터 3개월간의 누계 인허가 물량은 2만3485가구로 집계됐다. 이같은 규모는 작년 1년간 공급됐던 8만3859가구의 4분의1 수준이다.
수익형 부동산으로 눈을 돌리는 투자자들이 급증하며 역세권을 중심으로 도시형 생활주택 인허가 물량이 급증한 것으로 풀이된다.

지역별로는 서울 서대문·마포·광진·강서구 등 역세권 밀집지역에서 총 6673가구가 인허가를 받아 전달 대비 11.7% 늘었다.

경기도 의정부·부천 등 서울과 인접한 도시에선 2066가구가 인허가를 받았으며, 외곽 안산·화성시 등에서 2618가구가 인허가됐다.
지방에서의 약진도 눈에 띈다. 전남 광주 수완지구에서는 전월에 비해 309.6% 증가했고 충남에서도 공급가구가 늘었다. 천안 신부동에 공급되는 도시형 생활주택 스카이타워의 김항근 마케팅팀장은 "천안 일대는 수년간 소형 공급이 부족해 도시형생활주택의 희소성이 있다"면서 "특히 서북구에는 대학과 함께 상권이 발달돼 임대수요가 높아 공급 여력이 높다"고 말했다.

이처럼 도시형 생활주택 공급이 늘어나며 국민주택기금 지원 실적도 뚜렷하게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

기금 대출실적은 올 1분기까지만 910건, 1050억원에 이른다. 지난달에만 512건, 556억원이 집중됐다. 작년 1년간 1804건, 2324억원이 지원됐던 것에 비하며 가파른 상승세다.

정부는 도시형 생활주택 공급을 활성화하기 위해 지난해부터 국민주택기금을 지원하고 있다. 전용면적 기준 ㎡당 80만원까지 연 2%의 낮은 금리로 대출해 준다. 대략 공사비의 30% 정도는 저금리 대출로 충당할 수 있는 셈이다. 국민주택기금 대출을 받기 위해서는 지방자치단체에서 사업계획ㆍ착공 승인을 받은 후 대출을 신청하면 된다. 필요한 서류는 건축허가서, 토지등기부등본, 법인등기부등본, 사업자등록증명원, 임대계획서, 자기자금 조달계획서 등이다.

정부가 올 말까지 기금을 연장해 지원하며 도시형 생활주택은 도심 내 증가하는 1~2인 주거 수요와 어우러지며 공급이 지속적으로 늘어날 전망이다.

그러나 일부에서는 공급과잉에 따른 문제를 지적하는 목소리도 있다. 보다 주거공간이 넓은 주택을 희망하는 수요 역시 만만찮은데도 획일적으로 원룸형 위주로 공급되다보니 미분양이 늘고 있다는 이유에서다.

박상언 유엔알컨설팅 대표는 "1~2인 가구 증가로 도시형생활주택에 대한 수요는 증가할 것"이라며 "다만 원룸형 뿐만 아니라 2~3인이 지낼 수 있는 단지형다세대와 연립형 등에도 눈을 돌려야 한다"고 말했다.


진희정 기자 hj_jin@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